최태원 SK회장의 글로벌 의지...다보스포럼 19번 참석 1위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조현상 효성 사장 등도 10번 이상 참석

  •  
  •  
  •  
  •  

한민옥

mohan@datanews.co.kr | 2018.01.22 08:45:1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한민옥기자] 세계경제포럼(WEF·World Economic Forum) 연례총회, 일명 다보스포럼을 앞두고 재계의 움직임이 바빠졌다.

다보스포럼은 매년 초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국제 행사다. 각국의 정계·관계·재계 인사들이 모여 정보를 교환하고 세계 경제 발전방안 등에 대해 논의함으로써 세계 경제 올림픽으로도 불린다. 국내에서도 그동안 재계 인사들이 다보스포럼을 찾아 정보 교류와 네트워크 형성 등을 해왔다.

22일 재계에 따르면 올해도 주요 재계 인사들이 다보스포럼을 찾을 예정으로 이미 참석을 결정했거나 일정을 조율 중이다. 올해 다보스포럼은 23(현지시간)부터 26일까지 열린다.

그렇다면 국내 재계 인사 중 다보스포럼의 최대 단골손님은 누구일까?

최태원 SK그룹 회장이다. 최 회장은 1998년부터 2013년까지 16년간 한해도 빠짐없이 다보스포럼에 참석했다. 최 회장이 다보스포럼에 빠진 해는 수감 중이던 2014~2015년과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2017년뿐이다. 올해도 일찌감치 참석을 결정했다. 올해까지 총 19번을 다보스포럼을 찾는 셈이다.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도 다보스포럼의 최대 단골손님으로 최 회장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김 회장은 2004년부터 올해까지 15년 연속 다보스포럼에 참석한다. 김 회장은 다보스포럼의 주요 아젠다와 현지 논의 내용들을 개인 블로그를 통해 국내에 생생하게 공유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부회장도 단골손님 중 한 사람이다. 정 부회장은 2006년부터 2014년까지 9년 연속 다보스포럼에 참석했다. 2015~2016년 불참했으나 2017년부터 다시 다보스포럼을 찾고 있다. 올해도 참석할 예정으로 현재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가 11번째 참석이다.

조석래 전 효성그룹 회장의 3남인 조현상 효성 사장도 2006년부터 11년을 다보스포럼에 개근했다올해도 행사에 참석해 글로벌 의지를 다진다는 계획이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역시 단골손님으로 꼽힌다. 김 전무는 올해 다보스포럼도 참석하는데 2010년부터 9년째 참석하는 것이다. 동생인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도 함께 간다.

이외에 단골은 아니지만 이번 다보스포럼에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황창규 KT 회장, 허세홍 GS글로벌 대표 등이 참석한다.

반면 다보스포럼을 거의 찾지 않는 재벌 총수들도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은 현재 구속·고령·재판 등으로 참석이 불가능한 상태인데, 그 전에도 거의 다보스포럼에 참석하지 않았다. 대신 이 부회장의 경우 아시아의 다보스포럼으로 평가받는 '보아오포럼'에서 상임이사를 맡는 등 활발히 활동했다. 허창수 GS그룹 회장은 2015년과 2016년에 다보스포럼에 참석했지만,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불참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올해 다보스포럼에서는 '한국 평창의 밤' 행사가 열린다. '한국의 밤' 행사는 2009년부터 매년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주관으로 열렸으나 지난해에는 전경련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해체설까지 나오면서 열리지 않았다. 올해 행사는 25일 전경련 대신 외교부가 주관해 열리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이 참석한다.

moha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