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G생명, ‘오렌지라이프’로 사명 변경 추진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ING생명이 변경을 추진 중인 새 사명 '오렌지라이프'의 CI.(사진제공=ING생명)


[데이터뉴스=하정숙 기자] ING생명(대표이사 정문국)은 '오렌지라이프(OrangeLife)'로 사명 변경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ING생명은 오는 8월23일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해 사명변경을 논의할 방침이다. 임시 주총에서 사명 변경이 승인되면 실무 절차를 거쳐 9월3일부터 새로운 회사명을 사용할 예정이다.

ING생명은 '오렌지라이프'가 '글로벌 헤리티지'와 '독보적인 자본력', '고객중심 혁신조직'이라는 차별화된 브랜드 자산을 토대로 '젊고 활기찬(Young & Active)', '고객을 위한 변화에 민첩한(Agile)',  '변화에 앞장 서는(Leading)', '계속 성장하는(Growing)' 브랜드의 성격을 내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새로운 CI(Corporate Identity)의 심볼마크는 ING생명의 브랜드 자산인 오렌지 색상을 사용했으며, 이용자의 삶을 지키고 보호한다는 의미를 담아 방패 형상으로 만들었다고 전했다.

정문국 ING생명 대표이사 사장은 "오렌지라이프는 이름 그 자체가 밝은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이용자의 활기찬 삶을 상징한다"며 "우리의 이름이 곧 이용자의 삶이 되고자 하는 이용자 중심의 강한 혁신 의지를 표현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ylgm1@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