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매장에서 로봇이 케이크 추천한다

LG유플러스-파리크라상, AI·IoT·로봇 적용한 ‘스마트 베이커리’ 시범서비스

  •  
  •  
  •  
  •  

강동식

lavita@datanews.co.kr | 2018.09.11 14:55:2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맨 오른쪽)과 권인태 파리크라상 대표(오른쪽 두 번째)가 11일 서울 파리바게뜨 명동본점에서 스마트 베이커리 시범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 사진=LG유플러스


[데이터뉴스=강동식 기자]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파리크라상(대표 권인태)과 손잡고,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로봇 등 최신 ICT 기술을 결합한 ‘스마트 베이커리’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를 위해 두 회사는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권인태 파리크라상 대표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11일 서울 파리바게뜨 명동본점에서 ‘스마트 베이커리 구축을 위한 사업협약’를 체결하고 협력키로 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파리크라상에서 운영하는 ‘파리바게뜨’ 양재본점, 강남중앙점 등 7개 점포에서 10월 말까지 스마트 베이커리 시범서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스마트 베이커리 시범서비스는 네이버의 인공지능 플랫폼인 ‘클로바’가 탑재된 LG전자 ‘클로이 홈’ 로봇을 활용해 점포를 방문한 고객에게 환영인사와 제품 홍보, 제빵·케이크류 추천을 한다.

또 파리바게뜨 양재본점에는 LG유플러스의 ▲플러그 ▲스위치 ▲공기질알리미 ▲전동블라인드 ▲U+ AI리모컨 ▲공기청정기 등 6종의 IoT 기기도 적용한다. 이를 통해 온습도 조절 등 실내 환경 관리가 중요한 베이커리 점포의 업무가 한결 편리해질 전망이다.

두 회사는 시범서비스 운영 결과를 토대로 스마트 베이커리 확대를 검토하는 한편, 새로운 서비스를 추가해 제빵 업종에 특화된 AI 및 IoT 서비스를 강화할 예정이다.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