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나가던 롯데하이마트마저…이동우 대표, 실적악화 재신임 미지수

롯데그룹 계열사 부진 속 빛났던 하이마트, 3분기 실적 급감…이 대표 연임 '불안불안'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이루비 기자] '갑질 논란'을 잠재울 만큼 호실적을 이어가던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에게 위기가 닥쳤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경영 일선에 복귀한 가운데, 이 대표는 3분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을 전넌에 비해 모두 후퇴시켰다.

이 대표는 내년 3월 임기가 만료를 앞두고 있어, 4분기 눈에 띄는 실적개선이 절실하다.

23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롯데하이마트의 3분기 실적을 분석한 결과, 올 3분기 롯데하이마트의 매출액은 1조1129억 원, 영업이익은 647억 원, 당기순이익은 481억 원을 기록했다. 작년 동기와 비교해 매출액은 5.7% 감소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9.9%, 20.1%씩 줄어 수익성이 악화됐다.

이 대표가 이끈 롯데하이마트는 최근 롯데그룹 계열사의 부진 속에서도 꿋꿋하게 실적 상승세를 유지해왔다. 작년 8월 불거진 롯데월드 대표시절 직원들에 대한 폭언 등 '갑질논란'에도 불구하고 대표직을 유지할 수 있었던 동력도 양호한 실적이었다.

이 대표는 2015년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 부사장으로 선임된 이후, 2014년까지 부진했던 롯데하이마트의 실적을 상승세로 이끌었다. 2017년에는 사장으로 승진했고, 특히 작년에는 처음으로 롯데하이마트 매출을 4조 원대에 진입시켰다. 

하지만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복귀와 3분기 우울한 실적이 교묘히 맞물리며 업계에서는 내년 3월 임기만료되는 이 대표가 재신임을 받을 수 있을지 주목한다. 

한편 데이터뉴스 인맥연구소 리더스네트워크에 따르면, 이동우 대표는 1960년생으로 서울 출신이다. 신일고, 건국대 경영학과 학사, 연세대 경영대학원 석사를 졸업 후 1986년 롯데백화점에 입사했다. 이후 롯데백화점 잠실점장, 경영지원부문장 등을 거쳐 2012년 롯데월드 대표이사 부사장, 2015년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 부사장 등을 지냈고 2017년부터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 사장으로 재직 중이다.

rub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