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법경영에서 한발 더 나아간 롯데홈쇼핑, '윤리경영' 강화

경영투명성위원회 명칭 윤리위원회로 전환...총 35개 파트너사 초청 ‘상생 간담회’ 진행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5월28일 롯데홈쇼핑의 투명·청렴경영 자문기구인 윤리위원회는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파트너사를 초청해 ‘상생 간담회’를 진행했다. 강철규 윤리위원장(앞줄 왼쪽 다섯 번째)과 기타 롯데홈쇼핑 윤리위원회 위원 및 파트너사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이 윤리경영 실천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준법경영’에서 한발 더 나아가 ‘윤리경영’을 실천하겠다는 의지를 반영해 2014년 10월 출범한 ‘경영투명성위원회’ 명칭을 최근 ‘윤리위원회’로 바꿨다. 이 회사는 윤리경영 강화 차원에서 ‘공정거래 준수 프로그램’, ‘입점 및 상품 운영 규정’, ‘소통 및 제보 창구’, ‘피해 보상 제도’ 등을 소개한 ‘파트너사를 위한 윤리경영 가이드북’도 제작해 배포했다.

이와 관련, 롯데홈쇼핑 윤리위원회(위원장 강철규)는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파트너사와 소통을 확대하고 현장의 의견을 경청해 개선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파트너사 초청 ‘상생(相生) 간담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강철규 윤리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파트너사들의 애로사항과 의견,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자유로운 의견 개진을 위해 롯데홈쇼핑 관계자들은 퇴장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이 간담회에서 제시된 의견은 롯데홈쇼핑 윤리경영 전반에 반영한다.

이날 간담회에는 롯데홈쇼핑 투명·청렴경영 자문 기구인 ‘윤리위원회’ 주관으로 총 35개 파트너사가 참석했다. 홈쇼핑에 대한 이해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롯데홈쇼핑 히트상품 성공 사례 공유, 윤리위원회 유창조 위원 특별강연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는 “간담회를 비롯한 다양한 소통 활동을 통해 파트너사들의 애로사항과 의견을 듣고 진정으로 상생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롯데홈쇼핑은 경영 전반의 투명성 제고 및 공정거래 자율준수 문화 조성에 앞장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루비 기자 rub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