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놀이 안전사고, 7월하순 급증 8월초순까지..준비운동·구명조끼입기·음주수영않기 등 안전수칙 준수

국민안전처, 4월 15일부터 5월말까지 '물놀이 안전관리 사전대비기간' 설정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 국민안전처는 4월 15일부터 5월말까지를 물놀이 안전관리 사전대비기간으로 설정하고 여름철 물놀이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물놀이 안전시설을 정비하고 유관기관과의 협조체계를 구축한다.

국민안전처는 지난 3월 전국 하천, 강, 계곡 등 물놀이지역을 전수 조사해 물놀이 관리지역을 121개 시군구에 1,348개소, 위험구역은 79개 시군구에 301개소를 지정했다.

또한 지방자치단체는 물놀이 관리지역에 구명환과 같은 안전시설 배치와 기존 시설을 정비할 계획이며, 안전관리요원 확보와 사전안전교육을 실시하는 등 예방대책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지난해 물놀이 안전사고 현황을 살펴보면, 7월 하순에 급격히 증가하여 8월 초순까지 이어졌으며 대부분 물놀이 지역에 익숙하지 않은 외지인(83%)이 하천·계곡 등(75%)에서 토요일(44%)과 월요일(22%)에 음주수영 등 안전수칙을 준수하지 않아(88%)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안전처 민병대 생활안전정책관은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물놀이 전 충분한 준비운동하기, 구명조끼 입기, 심장에서 먼 곳부터 물을 적신 후 들어가기, 음주수영하지 않기, 자신의 수영실력 과신금지 등 물놀이 안전수칙 지키기에 적극 동참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태그
물놀이  여름철  안전  사고  안전부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