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LGU+, 이번엔 IoT부문에서 동맹결의...SKT '로라'망 대응

CJ헬로비전 인수, 모바일 내비 T맵 대응 연합에 이어 올해만 세번째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KT(회장 황창규)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SK텔레콤(사장 장동현)의 시장 독주를 막기 위해 또 뭉쳤다. 이번엔 이동통신부문 신 성장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사물인터넷(IoT) 분야에서다.

올 초 SK텔레콤의 CJ헬로비전(대표 변동식) 인수 저지를 위한 연합을 시작으로, 2월 모바일 내비게이션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T맵에 대항하기 위해 손을 잡은데 이어 올해만 벌써 세 번째다.

KTLG유플러스는 3일 서울 광화문 KT 사옥에서 공동으로 기자 간담회를 열고 내년 1분기를 목표로 협대역 사물인터넷 표준기술 NB-IoT(NarrowBand-Internet of Things) 상용화를 함께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7월 전국에 로라(LoRa) 네트워크를 구축한 SK텔레콤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동맹이다.

두 회사의 이번 협력은 경영진의 지시에 의한 것이 아닌 양사 사업부서 실무진에서 먼저 필요성을 제기해 이뤄졌다. 실무 보고 이후 김준근 KT 기가IoT사업단장과 안성준 LG유플러스 IoT사업부문장이 만나 공감대를 형성했고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

양사 관계자는 “IoT와 관련해 포럼 등 시장에서 활발하게 논의는 되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사업성이 있는 게 아니다라며 양사 사업부에서 시장 생태계 구축 및 확대를 위해 협업의 필요성이 제기됐고, 공동 망 구축으로 진전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KTLG유플러스는 소물인터넷(Internet of small Things) 시장 공략을 위해 LTE-M 전국망을 갖췄고, 더욱 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NB-IoT 구축에 나섰다. 같은 기술을 적용한 양사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셈이다.

표면적으로는 태동하고 있는 IoT 산업을 더욱 크게 키우고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한 연합이지만 업계에서는 SK텔레콤을 겨냥했다고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SK텔레콤은 로라를 앞세워 이동통신시장에 이어 IoT에서도 1등을 노리고 있다.

실제 지난 3일 양사의 공동 기자간담회에서 조창길 LG유플러스 네트워크(NW)전략담당은 “2014년부터 NB-IoT 기술검토를 해왔고, LG유플러스만 해도 17만개에 달하는 중계기를 상용화와 함께 바로 활용할 수 있어 커버리지가 로라와 비교할 수 없게 된다비면허주파수를 쓰는 로라보다 출력도 NB-IoT15~30배 높고, ·다운 속도도 5, 11배 빠르다NB-IoT의 우수성에 대해 강조했다.

이어 셀당 단말기 수용 능력도 로라는 1200개인데 반해 NB-IoT15000개가 가능하다보안 역시 로라에 적용된 일반 소프트웨어 인증 뿐 아니라 eSim을 추가해 안전성을 2중으로 갖췄다고 설명했다.


간담회에서 양사는 20171분기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 상용화, 내년 내 전국망 구축을 공동으로 완료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투자 규모나 비율, 예상되는 수익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NB-IoT가 로라에 비해 가격이 상대적으로 비싸지만 협력업체들과 생태계 구축을 통해 칩셋 가격을 낮춰 비용을 줄이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이통3사가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삼고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IoT분야 시장 규모는 202013조 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같은 기간 전 세계 IoT 시장 규모는 1400조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사실 경쟁이 치열한 통신시장에서 사업자간 협업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하지만 시장의 과반을 점유하고 있는 SK텔레콤에 대항하기 위한 2,3위 사업자인 KTLG유플러스의 연합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부터 이어온 SK텔레콤의 CJ헬로비전 인수를 막기 위해 양사는 올 초 연합전선을 구축, ‘독과점에 따른 소비자 피해주장을 펼치며 인수합병(M&A)를 저지했다.

지난 2월에는 양사가 SK텔레콤의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에 대항하기 위해 차량용 내비 1위 사업자 팅크웨어와 함께 별도로 수집해 온 이용자들의 실시간 교통정보를 통합하고 공동 활용하기로 했다.

이에 SK텔레콤은 지난 7T맵을 이통3사와 알뜰폰 가입자에게 무료 개방하는 강수를 뒀다. SK텔레콤에 따르면 무료 개방 후 T맵 이용자는 740만 명에서 1060만 명으로 3개월 만에 300만 명 이상 늘었다.

KTLG유플러스는 이번 NB-IoT 사업협력을 시작으로 향후에도 전 부문에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힘을 합칠 계획이다. 우선 산업 IoT 생태계 확장에 힘써온 KT와 홈IoT에서 도드라진 성과를 내고 있는 LG유플러스는 그간 각자의 영역에서 쌓아온 노하우를 공유한다.

안성준 LG유플러스 IoT사업부문장은 양사의 노하우 공유는 당연히 가능하고 앞으로도 협력에 대한 구체적인 방법을 찾고 있는 중이며, 조만간 새로운 발표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준근 KT 기가 IoT사업단장도 “LG유플러스와 지속해서 협력 범위를 넓힐 것이라며 망 공유와 수익 분배 등은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