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현대·신한카드, 직원감원속 임원보수는 늘렸다

당기순이익 30% 감소한 롯데카드 임원 보수 14.88% 증가, 상승률 1위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롯데·신한·현대카드의 올해들어 3분기까지 임원 평균 누적급여가 전년 같은기간에 비해 약 7.0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시기 이들 3사는 희망퇴직과 사업부문 개편 등으로 직원수를 12.59% 감원했다. 

2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전업계 카드사 중 분기보고서를 제출하는 7개 기업(롯데·신한·현대·KB국민·우리·하나·삼성카드)의 임원 49명의 평균 급여액을 살펴본 결과, 2016년 1월부터 9월까지 지급된 급여액은 총 80억6300만 원으로 집계됐다. 1인당 평균 1억6455억씩 지급된 셈이다. 전년동기(2015년1월~9월) 총 47명에게 지급된 급여액 84억3600만 원보다 4.42%, 3억7300만 원 감소한 수치다.

각 사의 임원은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등기이사·사외이사·감사위원회 의원 또는 감사 등을 의미하며 분기보고서를 제출하지 않는 비씨카드는 집계에서 제외했다.

카드사 중 2015년 3분기 누적 급여액 대비 2016년 3분기 누적 급여액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롯데카드다. 올해들어 9개월 동안 롯데카드가 6명의 임원에게 지급한 급여는 총 13억5200만 원으로 1인당 평균 1억 9300만 원이다. 월 2144만 원꼴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2015년1월~9월) 동안 임원에게 지급된 평균 급여액인 1억6800만 원보다 2500만 원(14.8%)가량 늘어난 금액이다. 월 평균 277만 원씩을 더 챙겨간 셈이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수수료 인하 등의 문제로 수익성이 악화될 것을 우려한 카드사들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까지 희망퇴직 등을 통한 몸집 줄이기에 나섰다. 롯데카드 역시 예외는 아니다. 롯데카드는 비대해진 조직 내부의 효율성 증가를 위해 지난 6월 사상 첫 희망퇴직을 실시했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회사 내 요구로 시행된 이번 희망퇴직으로 약 30명 내외의 근로자들이 회사를 떠났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롯데카드의 실적이 좋아진 것도 아니다. 2016년 3분기 롯데카드의 당기순이익은 166억7300만 원으로 전년동기(239억8000만 원)대비 30.4%(73억700만 원)이나 감소했다. 롯데카드의 당기순이익 하락율은 7개 카드사 중 가장 크다.

결국 효율성 증대를 위해 희망퇴직을 실시했다던 롯데카드는 7개 카드사 임원 평균 임금이 1억6871만 원으로 전년동기(1억7948만 원)보다 1077만 원(6%) 감소하는 동안 유일하게 14%대 증가율을 기록하며 가장 높은 상승세를 나타냈다.

신한카드와 현대카드 역시 임원 평균 임금액이 증가했다. 2016년 3분기 기준 신한카드 임원 1인당 평균 누적 임금액은 2015년 3분기 1억4600만 원에서 1300만 원(8.9%) 증가한 1억5900만 원이었다. 같은 기간 현대카드 임원들은 3억3400만 원에서 800만 원(2.39%) 증가한 3억4200만 원의 임금을 챙겨갔다. 신한카드는 한 달에 2271만 원씩을, 현대카드는 3800만 원을 받아간 셈이다.

그러나 같은 기간 각 사에서 근무한 근로자 수는 신한카드 3192명에서 2910명으로 282명이나 감소했으며, 현대카드는 2928명에서 2240명으로 688명이나 줄어들었다. 신한카드는 지난해에 희망퇴직을 실시했으며 현대카드는 본사에서 관리하던 TM 사업부문을 아웃소싱 체재로 전환한 바 있다.

그러나 삼성카드, 하나카드, 우리카드, KB국민카드는 임원 평균 임금액이 대폭 감소했다.

2016년 3분기 기준 임원 1인당 평균 급여액은 삼성카드 1억9500만 원(6300만 원 감소), 하나카드 1억1800만 원(4900만 원 감소), 우리카드 1억200만 원(2100만 원 감소), KB국민카드 7200만 원(100만 원 감소)이었다.

si-yeon@datanews.co.kr



관련태그
카드사  인원감축  희망퇴직  임원임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