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심리·체감경기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로 떨어져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대통령 탄핵으로 인한 국정 공백 우려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금리 인상 등으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증폭되면서 '소비자심리'와 '체감경기'가 7년 만에 최악의 수준까지 악화됐다.

2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6년 12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12월 소비자심리지수(CCSI)SMS 94.2로 11월(95.8)보다 1.6포인트 떨어졌다.

12월 CCSI 지수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4월(94.2)과 같은 수준으로 7년 8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CCSI는 올해 5월 99.2에서 6월 98.8로 떨어졌다가 7월 100.9, 8월 101.8로 올랐으며 이후 9월엔 101.7, 10월 101.9로 보합권을 유지해오다 11월에 95.8로 하락했다.

CCSI가 기준선(2003∼2015년 평균치)인 100을 넘으면 경제 상황에 대한 소비자들의 심리가 장기평균보다 낙관적임을 뜻한다.

이번 조사는 지난 13∼20일 전국 도시의 2200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됐고 2050가구가 응답했다.

소비자가 체감하는 경기를 보여주는 현재경기판단 CSI는 11월(60)보다 5포인트 떨어진 55로 집계됐다. CSI 역시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3월 34를 기록한 이후 7년9개월 만에 최저치다. 이는 현재의 경기가 6개월 전보다 나빠졌다고 응답한 소비자가 전월보다 더 많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6개월 뒤의 경기 전망을 의미하는 향후경기전망CSI는 65로 11월보다 1포인트 상승했지만 기준선(100)에는 한참 미치지 못했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