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 "임직원 올해 3가지 목표 세워라"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박기영 기자] 동국제강은 2일 을지로 본사 페럼타워에서 2017년 시무식을 개최하고 새로운 경영방침으로 ‘부국강병(富國强兵)’을 선포했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은 이자리에서 부국강병을 경영 방침으로 임직원들에게 직접 발표했다.

이어 ▲원칙과 신뢰를 갖자는 윤리경영’, 맡은 바 임무를 완수하자는 책임경영’, 의사결정의 신속성을 뜻하는 스피드경영’, 직원의 경쟁력을 키우자는 인재경영’, 몰입과 창의적 소통으로 미래를 준비하자는 미래경영등 다섯 가지 경영 키워드를 제시했다.

장 부회장은 벼룩의 자기 제한을 사례로 동국제강의 자기 제한이 무엇인지를 고민하고 올해 이를 뛰어넘기 위한 능력을 키워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올해 두 가지 자기 개인 목표를 세우고, 추가로 회사를 위한 목표 한 개를 세워 달라고 덧붙였다.

이날 시무식은 참석자간 소통이 자유로운 스탠딩 형식으로 진행했고, 주니어사원제도를 통해 정식으로 채용되어 이날 첫 출근을 한 16명의 신입사원과 함께 진행했다.

주니어사원제도는 4학년 1학기 재학중인 학생을 대상으로 인원을 선발하고, 2학기부터는 회사의 다양한 실무를 경험한 후 다음 해에 전원 정식 사원이 되는 동국제강만의 독특한 채용 방식이다.

pgyshine@datanews.co.kr



관련태그
동국제강  부국강병  장세욱  신년사  시무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