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사장단, 오너일가 빼니 외부영입인사 80%

이재경, 정지택 부회장 등 대표적...외부 영입 인사 배출 1위는 ‘맥킨지’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 두산그룹 계열사 사장급 이상 임원 중 외부 영입 인사로는 맥킨지앤드컴퍼니 출신자가 3명으로 유독 많다. 이어 현대차, 한국지엠 등 자동차회사를 비롯해 정부부처 출신자도 눈에 띈다.

26일 데이터뉴스 인맥연구소 리더스네트워크가 두산그룹 계열사 중 분기보고서를 제출하는 7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총 임원 300(20163분기 보고서 기준) 중 사장급 이상 임원은 회장 3, 부회장 5, 사장 8명 등 총 20명으로 집계됐다. 오너 일가(박정원·박용현·박용만 회장, 박지원·박태원 부회장)를 제외한 임원 15명 가운데 이력이 확인된 11명 중 9명이 외부 영입 임원이다.

두산그룹 계열사 고위 임원 중 대표적인 외부 영입 인사로는 이재경 두산 부회장과 정지택 두산중공업 부회장
, 이현순 두산인프라코어 부회장 등이 있다.

이재경 부회장은
1950년 경북 출신으로 경북고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인물이다1974년 한국투자금융에 입사했다가 4년 뒤인 1978년 동산토건(현 두산건설)로 이직해 39년 동안 두산그룹 계열사에서 활동했다.

정지택 부회장은
1950년생으로 서울 출신이다. 정 부회장은 경기고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제17회 행정고등고시에 합격하면서 공직 생활을 시작했다. 1996년 통계청 통계조사국 국장, 1999년 기획예산처 예산관리국 국장 등을 역임하던 정 부회장은 2000년 센텔 대표이사 사장을 거쳐 2001년 두산 IT부문 총괄담당 사장으로 취임했다.

이현순 부회장은
1950년생으로 서울 출신이며 서울고와 서울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했다. 그는 현대자동차에 입사해 1997년 현대자동차 울산연구소장(상무이사), 1999년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장(전무이사), 2005년 현대자동차 연구개발총괄본부 본부장(사장), 2009년 현대자동차 연구개발총괄본부 부회장 등을 역임하고 2011년 두산인프라코어 자문을 거쳐 지난 2014년 두산 경영혁신부문 부회장으로 선임됐다.

두산그룹 계열사 사장급 임원 중 외부 영입인사로는 두산 이상훈
·신미남·동현수·정형락 사장을 비롯해 두산인프라코어 손동연 사장, 오리콤 고영섭 사장 등이 있다.

이상훈
·신미남·정형락 사장은 맥킨지앤드컴퍼니 출신이다. 맥킨지앤드컴퍼니는 미국에 본사를 둔 세계적인 경영컨설팅 회사다. 동갑내기 세명의 사장은 각각 서울대 물리학과와 한양대 재료공학, 하버드대 경제학과을 졸업하고 맥킨지앤드컴퍼니에서 활동했다. 이후 이상훈 사장은 2004년 두산으로, 신미남 사장은 2001년 퓨얼셀파워, 정형락 사장은 2011년 두산중공업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두산맨이 됐다.

동형수 사장은
1956년 경남 출신으로 경복고와 서울대 섬유공학과를 졸업한 인물이다. 1983년도에 제일모직에서 근무하다가 2011년 효성 화학 퍼포먼스 그룹장(부사장)을 거쳐 2012년 두산 전자비지니스그룹 그룹장(사장)으로 취임했다.

손동연 사장과 고영섭 사장은 각각
1958, 1959년생으로 한국지엠과 LG애드 출신이다. 손동연 사장은 경복고와 한양대 정밀기계학과를, 고영섭 사장은 영등포고와 한국외대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했다.


한편 두산그룹 계열사 사장급 이상 임원 중 자사 출신 인사는 이상하 네오홀딩스 사장
(오비맥주 입사)과 이병화 두산건설 사장(두산건설 입사)가 대표적이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