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1분기 매출 38%↑…카메라모듈이 효자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LG이노텍(대표 박종석)이 지난 1분기 계절적 비수기에도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개선된 실적을 기록했다. 카메라모듈이 실적을 견인했고 차량부품이 뒷받침했다.

LG
이노텍은 2620171분기 매출 16447억 원, 영업이익 668억 원의 실적을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7.6%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무려 16421.3% 증가했다.

회사 관계자는
통상적인 비수기였지만 스마트폰 듀얼 카메라 시장을 선점하며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고 말했다. 경쟁사보다 한발 앞서 확보한 독보적인 듀얼 카메라 기술력과 품질 신뢰성을 인정받은 결과라는 설명이다.

LG
이노텍은 2분기에 전략 고객의 부품 수요 감소가 예상되나 전년 대비 실적 개선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시장 변화에 적극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카메라모듈의 중화권 공급을 확대하고 기판소재 및 LED의 고부가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광학솔루션사업은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107% 증가한 9242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듀얼 카메라모듈의 안정적 판매와 LG전자 G6향 카메라모듈의 본격 양산으로 실적이 대폭 개선됐다.

차량부품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한 2273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차량용 카메라모듈과 차량용 LED 등 기술 융복합 제품의 판매 확대가 주효했다. 1분기 차량부품 신규 수주액은 11000억 원, 수주 잔고는 82000억 원으로 중장기 지속 성장 기반도 탄탄히 했다.

기판소재사업은 모바일 및 반도체 부품의 비수기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 감소한 2641억 원 매출을 기록했다.

LED
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3% 감소했지만 외형 성장보다 수익성 중심으로 사업을 운영해 손익 개선을 이뤘다. LG이노텍은 고출력 조명, 차량, UV LED 등 고부가 시장 공략에 주력하고 있다.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