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혈주의' 한국야쿠르트 CEO, 내부출신 100%

경영실적은 평가 엇갈려, 1조 클럽 재입성 앞두고 고정완 대표 역할 주목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안신혜 기자] 1조 클럽 재입성을 바라보고 있는 한국야쿠르트의 '순혈주의' 경영문화가 관심이다. 이 회사는 현 고정완 대표를 포함해 역대 6명의 대표 모두 내부출신 인사를 선임했다. 경영실적과 상관 없이 외부출신 인사를 영입해 CEO로 내세운 경우는 없다.

28일 데이터뉴스 인맥연구소 리더스네트워크에 따르면, 한국야쿠르트는 2000년 김순무 3대 사장이 선임된 이후부터 4명의 대표이사 모두 한국야쿠르트 입사자로 조사됐다.

한국야쿠르트 입사에서 대표 선임까지 걸린 시간은 김순무 전 부회장 36, 양기락 부회장 38, 김혁수 전 대표 30, 고정완 대표 24년이다.

김순무 전 부회장은
1971년 한국야쿠르트에 입사해 2000년부터 2007년까지 3대 대표이사 사장을 지낸 후 부회장으로 역임했고, 양기락 전 부회장은 1975년 한국야쿠르트에 입사해 2007년부터 2013년까지 대표이사를 지낸 후 2013년부터 부회장으로 역임하고 있다.

양 전 대표 후임으로 선임된 김혁수 전 대표와 고정완 현 대표 역시 한국야쿠르트 입사자다. 이들은 마케팅 및 홍보 분야에서 경력을 쌓은 후 대표에 선임됐다
. 내부 출신 전문경영인 선임 방식을 유지하는 대신 사내 다양한 분야의 경력을 쌓는 쪽으로 범위가 넓어졌다.

김혁수 전 대표는
1985년 한국야쿠르트에 입사해 2006년부터 약 2년 간 홍보담당 이사로 재직했고 경영지원실장, 사업총괄 부사장을 거쳐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2015
년부터 현재까지 대표이사로 있는 고정완 대표는 1991년 한국야쿠르트에 입사해 2008년 홍보부문 부문장, 2009년 경영지원부문 부문장, 2014년 최고운영책임자(COO)를 거쳐 2015년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이은선 전 사장은
1976년 경력으로 한국야쿠르트에 입사한 뒤 13년 후 19892대 사장으로 선임됐다.

내부 출신 전문경영인의 경영능력은 엇갈린다. 
지난 4년 간 매출은 역성장한 반면, 영업이익은 20% 증가했다. 

김혁수 전 대표 당시
2013년 매출 9925억 원, 영업이익 868억 원에서 2014년 매출 9674억 원, 영업이익 844억 원으로 영업이익이 2.7% 감소율을 보였고 고정완 대표 선임 이후인 2015년 매출 9372억 원, 영업이익 859억 원에서 20169805억 원, 영업이익 1037억 원으로 영업이익이 20.76% 증가했다.

하지만 한국야쿠르트는 내부 출신 전문경영인 체제를 지속하며 실적 개선의 돌파구를 찾고 있다. 특히 CEO를 선임하는데 있어
광고, 홍보업무를 경험한 내부 출신인사를 기용하는 등 전문경영인의 경력 범위를 넓혔다. 김 전 대표와 고 대표는 역대 이전 대표와는 달리 광고·홍보 등 사내 전반적인 경력을 쌓은 것으로 나타났다.

ann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