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서비스에 문제 있나...민원건수 나홀로 급증

생보사 2분기 평균 10만건당 7.75건, 전분기 대비 8.21% 감소...신한생명만 12.3% 급증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 10대 생명보험사의 올해 2분기 민원건수가 평균 8.21% 감소한 가운데, 신한생명만 유일하게 민원건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생명보험협회가 공시한 민원 공시에 따르면, 자산규모 상위 10개 생보사(삼성·한화·교보·NH농협·ING·동양·신한·미래에셋·흥국·메트라이프생명)20172분기 민원 건수는 보유계약 10만건 대비 평균 7.75건으로 지난 1분기(8.7)보다 0.95건 감소했다. 증감률도 평균 8.21% 감소(환산건수 기준)한 것으로 집계됐다.

민원건수는 자체민원과 금융감독원 등 타기관에서 접수한 민원 중 이첩된 민원 또는 사실조회를 요청한 민원을 모두 합산한 수치다. 또 환산건수는 보유계약 십만건 대비 민원건수를 의미한다.

이처럼 생보업계 전반에 걸쳐 민원건수가 크게 감소했는데도, 자산규모 업계 7위인 신한생명만 유독 민원건수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2분기 신한생명의 민원건수는 총 310건으로 1분기(276)보다 34건 더 늘어나 12.3%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보유계약 10만건 대비 환산건수도 전분기(5.16)보다 12.3% 늘어난 5.79건이었다.

신한생명의 민원을 부문별로 살펴보면 종신상품의 환산건수 증가율이 27.4%로 가장 높았다. 종신상품의 민원건수는 1분기 13.97건에서 2분기 17.80건으로 3.83건 늘어났다. 이어 연금상품이 11.5%, 보장성 상품이 8.4%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변액(변액종신·변액연금·변액저축보험)상품과 저축상품은 환산건수를 기준으로 각각 45.3%, 12.1%씩 감소했다.

유형별로는 판매에 관한 민원(환산건수 기준)1분기에 비해 29.2%나 증가했고 유지와 지급에 관한 부문은 각각 25%, 15.4%씩 감소했다.

이에 대해 신한생명 관계자는 "신한생명의 민원건수 증가폭이 큰 이유는 대형 생보사에 비해 모수가 작기 때문"이라며 "실질적으로 늘어난 건수는 34건정도"라고 밝혔다. 또 "환산건수 증감률 역시 건수만 놓고 본다면 5.79건으로 업계 평균보다 낮다"고 전했다.

한편 민원건수가 가장 많이 감소한 곳은 메트라이프생명이다. 1분기 245건에 달했던 민원건수는 2분기 166건으로 79건 감소하면서 환산건수 역시 31.91%나 급감했다. 메트라이프생명의 2분기 환산건수는 10.54건으로 전분기(15.48)보다 4.92건 줄어들었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