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수 부회장 취임 후 LG유플러스 재무건전성 파란불

부채비율‧현금비율‧차입금비중 등 각종 지표 일제히 개선…미래 성장 밑거름 공고히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재임 1년 반 동안 회사의 재무건전성을 눈에 띄게 개선하며 안정적 성장을 위한 기반을 닦은 것으로 나타났다.

4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LG유플러스의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올 상반기 각종 재무건전성 지표가 권 부회장 취임 전후인 2015년 말에 비해 일제히 개선됐다. 선택약정 할인율 25% 정책이 시행되는 등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시장에서, LG유플러스로선 재정을 안정시켜 성장할 수 있즌 기반을 다졌다는 평가다.

우선 회사의 지급여력을 보여주는 건전성지표인 유동비율은 2013년부터 줄곧 70%대에 머물렀지만, 올 상반기 84.4%로 개선됐다. 아직까지 우량하다고 평가받는 150% 수준에는 크게 못 미치지만 권 부회장 취임 전과 비교하면 7%포인트 가량 상승했다.

현금성자산도
2015년 말 3133억 원에서 올 상반기 5748억 원으로 83.5% 증가했다. 이에 따라 현금성자산비율은 2.6%에서 4.8%로 높아졌다. 코스피 100대 기업들의 평균 현금성자산비율이 5%. 권 부회장 취임 후 시총 순위(48)에 걸 맞는 현금 보유 기업이 된 것이다.

재고관리도 좋아졌다
. 지난해 말 재고자산회전율은 44로 전년 30보다 크게 올랐다. 이 수치가 높다는 것은 재고가 창고에 쌓이기 무섭게 판매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올 상반기 LG유플러스의 단말기 판매 매출은 7.7% 증가했다. 매출 비중도 21.5%로 전년 대비 0.5%포인트 상승했다.

현금성자산이 늘어난 반면 차입금 규모는 크게 줄었다
. 권 부회장 취임 전 5조 원이 넘던 차입금은 지난해 말 4조 원으로 줄었고, 올 들어서는 38500억 원으로 낮아졌다. 차입금비중은 42.6%에서 32.4%로 개선됐다. 통상 우량하다고 여겨지는 차입금비중은 30%다. 

부채비율 역시
168.7%에서 140.5%로 크게 좋아졌다. 자기자본비율도 37.2%에서 41.6%로 올랐다. 다만 총자산 규모는 118835억 원으로 취임 전과 비교해 0.6% 감소했다. 권 부회장이 외형성장보다는 내실다지기에 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LG
유플러스의 내실이 탄탄해진 것은 2014년 LTE망 구축 완료로 비용이 감소한데다 권 부회장이 1등 사업 발굴을 위해 성장 가능성에 따라 지원 정도를 달리하는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견고한 실적을 냈기 때문이다. LG유플러스는 국내 통신사 중 처음으로 IoT를 전략 사업으로 전면 배치했다. 취임 후 IoT사업부문을 CEO 직속으로 편입시켰고 인력도 8배 이상 증가한 160여명으로 늘렸다. 권 부회장은 자택에서 직접 맘카도어락등 홈IoT 서비스를 설치해 이용할 정도로 애착을 지녔다.

현재
LG유플러스는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커넥티드카 등의 4차산업혁명 분야에서 1등 사업자가 되기 위한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상반기
LG유플러스는 매출과 영업이익이 5.4%, 17.1% 증가했다. 지난해도 전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6.1%, 18.1% 늘었다. 상반기 LG유플러스의 실적 증가율은 경쟁사들과 비교해 눈에 띄게 높다. SK텔레콤(사장 박정호)는 매출과 영업이익이 1%, 3% 올랐다. KT(회장 황창규)2.3%, 6.4% 늘었다.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