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CJ CGV, 김성수-서정 대표의 경영실적 쌍곡선

CJ 문화계열사 5~6년 장수CEO, 5년 전체는 서 대표 최근 2년은 김 대표 우위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안신혜 기자] 비슷한 시기 CJ그룹 문화계열사를 이끌고 있는 김성수 CJ E&M 대표와 서정 CJ CGV 대표의 경영성과가 비교된다. 5년 전에 비해 매출과 영업이익 성장측면에서 CJ CGV가 앞선 듯 보이지만, 최근 2년만 놓고 보면 CJ E&M의 실적개선이 돋보인다.

김성수 CJ E&M 대표는 2011년부터, 서정 CJ CGV 대표는 2012년부터 각각 대표이사로 취임해 5~6년 째 CJ그룹 문화계열사를 맡으며 CJ 그룹 내 장수 CEO로 재직 중이다.

10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스템에 공시된 CJ E&M과 CJ CGV의 연결기준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CJ E&M은 2016년 매출액  1조5384억 원으로 2012년 1조 3945억 원 대비 10.3%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79억 원으로 같은기간 대비 28.3% 감소했다. CJ CGV의 2016년 매출액은 1조 4322억 원으로 5년 전에 비해 83.8%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703억원으로 27.6% 증가했다.

김성수 대표는 2011년 CJ E&M 대표 취임했다. 2012년~2014년 3년 간 ‘김성수·강석희’ 공동 대표 체제 시기가 있었지만, 김 대표는 2011년부터 현재까지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다.

김 대표는 1962년 서울 출생으로 고려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 1990년 제일기획 광고기획 영업국, 1995년 투니버스 방손본부 본부장, 2000년 온미디어 최고운영책임자(COO) 및 대표이사 부사장을 지낸 후 2011년 CJ E&M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다.

김 대표 체제 CJ E&M의 연 평균 성장률은 매출액 2.5%, 영업이익 -8.0%로 영업이익이 하락세를 기록했다. CJ E&M은 2014년 CJ 넷마블이 분리, 게임사업 부문이 제외되는 등 사업구조의 변화를 겪으며 2014년 -124억 원, 2015년 526억 원, 2016년 279억 원으로 연간 영업이익의 변동이 컸다. 반면 당기순이익은 2012년 232억 원에서 2016년 608억 원으로 5년 간 연 평균 성장률은 27.2%에 달했다.

CJ CGV 서정 대표는 2012년 대표이사로 취임, 김 대표와 마찬가지로 5년 때 장수 CEO로 재직 중이다. 서 대표는 1960년 서울 출생으로 한국외국어대학교 스웨덴어학을 전공, 1986년 삼성물산에 입사했다. 2001년 CJ오쇼핑 CJmall 사업부 부장을 시작으로 2010년 CJ오쇼핑 영업본부 본부장(부사장 대우)으로 있었으며, 2012년부터 현재까지 CJ CGV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서 대표 체제 내 CJ CGV의 지난 5년 간 연 평균 성장률은 매출액 16.4%, 영업이익 6.3%로 성장세를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영화관운영 부문이 2012년 657억 원에서 2013년 188억 원, 2014년 219억 원, 2015년 535억 원을 기록하는 등 감소 또는 증가를 반복했다. 이어 지난해 공정거래위원회 일감몰아주기 과징금 72억 원이 반영되면서 당기순이익은 전년대비 89.2% 크게 감소했다.

그러나 재임기간 5년 전체 경영실적과는 다르게, 최근 2년 및 상반기 실적에서는 변화가 읽힌다. 하락세를 이어왔던 CJ E&M의 경우 2015년에서 2016년 2년 간 매출이 14.2%, 영업이익이 46.9%, 당기순이익이 14.9% 증가했고, 2017년 상반기 경우 매출 8195억 원, 영업이익 4697억 원, 당기순이익 4381억 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22.2%, 103.9%, 692.4% 대표 증가했다.

반면 5년 간 성장세를 유지했던 CJ CGV의 경우 2016년 매출액은 1조 4322억 원으로 전년대비 20% 성장했지만 영업이익은 703억 원으로 전년대비 5.1% 성장에 그쳤고, 당기순이익은 56억 원으로 -89.2%를 기록했다. 2017년 상반기의 경우 매출액이 7881억 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5.3%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114억 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8.2%를 기록, 당기순이익은 -99억 원으로 적자전환했다.

두 기업의 최근 2년 새 경영실적 변화가 김성수 대표와 서정 대표의 경영능력에 어떤 성장 모멘텀으로 작용할 지 주목된다. 

ann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