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섭 농협은행장 연임 가능성 '스몰스몰'...복병은?

상반기 당기순이익 취임 전대비 19.7% 증가...신경분리 후 연임사례 없어 변수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 이경섭 농협은행장의 임기가 오는 12월 만료되는 가운데, 농협은행의 영업실적이 이 행장 취임 이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빅배스(Big Bath) 단행 이후 개선된 실적은 이 행장의 연임에 청신호로 작용할 전망이나,  농협중앙회 신경분리 이후 행장 연임 사례가 없다는 점은 이 행장 연임에 최대 장벽이다.

19금융감독원 금융통계시스템에 따르면 농협은행의 올해 상반기 기준 영업이익은 6371억 원, 당기순이익은 3600억 원이다. ‘빅배스'를 단행했던 지난해 상반기(영업이익 -2869억 원, 당기순이익 -3290억 원)와 비교하면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되면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이 행장 취임 이전인 2015년 상반기(영업이익 6371억 원, 당기순이익 3600억 원)와 비교해도 영업이익은 20.9%, 당기순이익은 19.7% 증가한 수치다.

농협은행의 영업실적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수익 부문이 고르게 성장했다
.

본업인 이자순이익은 
2015년 상반기 21840억 원에서 2017년 상반기 2685억 원으로 5.6% 증가했다. 수수료순수익 역시 취임 전인 2015년 상반기(4669억 원)보다 4.8% 늘어난 4456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단행한 빅배스의 영향으로 고정이하여신비율 역시 개선됐다
. 고정이하여신비율은 부실채권 현황을 나타내는 대표적인 건전성 지표로 비율이 낮을수록 금융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여신의 건전성이 양호하는 것을 의미한다.

농협은행의 올해 상반기 고정이하여신비율은
1.22%로 지난해 동기(1.82%)보다 0.6%포인트 감소했다. 이 행장 취임 전인 2015년 상반기(1.65%)와 비교해도 0.43%포인트 감소한 수치다.

금융기관의 수익력을 나타내는 지표인 순이자마진
(NIM)는 소폭 증가했다. 농협은행의 2015년 상반기 1.66%에서 올해 상반기 1.69%0.03%포인트 증가한 상태다.

그러나 이러한 실적 개선에도 불구하고 이 행장의 연임 가능성은 불투명한 상태다
. 농협은행은 농협중앙회 신경분리 이후 행장 연임 사례가 없다는 점이 변수다.

하지만 금융권 전반의 연임 사례들을 볼때 연임 사례가 없다는 점은 오히려 새로 사례를 만드는 계기가 될 수 있어, 실적 개선을 기반으로한 이 행장의 연임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