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제18대 대통령선거에서는 50대의 투표율이 가장 높았고, 20대의 투표율이 가장 낮았던 것으로 공식집계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5일 제18대 대통령선거의 연령대별 투표율을 분석한 결과 50대의 투표율이 82.0%로 가장 높았고 20대(68.5%)의 투표율이 가장 낮았다고 밝혔다. 제17대 대선의 투표율과 비교했을 때 50대와 60대 이상의 경우 약 5%p 정도 상승한 반면, 20~30대는 13.8%p~22.8%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분석은 전국 구·시·군선거관리위원회가 선거인명부에 근거해 전체 선거인 4,050만 7,842명 중 416만3,800명(10.3%)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표본조사 투표율(75.6%)은 실제 투표율(75.8%)과 0.2%p 차이를 보였다.

성별로는 여성 투표율이 76.4%로 남성(74.8%)보다 1.6%p 높게 나타났다. 2002년 제16대 대선 이후 모든 선거에서 남성의 투표율이 여성의 투표율보다 다소 높았지만 이번 대선에서는 여성의 투표율이 남성의 투표율보다 높게 나타났다.


연령대별 투표율은 50대(82.0%)와 60세 이상(80.9%)의 투표율이 가장 높았고, 이어서 40대(75.6%), 30대(70.0%), 20대(68.5%) 순으로 나타나 연령이 낮아질수록 투표율이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이번에 처음 투표에 참여한 19세의 투표율은 74.0%로 나타났다.

제18대 대선 투표 참여자의 연령대별 비율을 보면 60세 이상이 22.6%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40대(21.8%), 50대(20.8%), 30대(18.5%), 20대(14.6%)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남성은 60세 이상이 85.9%로 가장 높은 반면, 20대 후반이 62.5%로 가장 낮았다. 여성은 50대가 82.9%로 가장 높았고, 20대 후반이 69.2%로 가장 낮았다.

제17대 대선과 비교하면 모든 성별·연령대별 투표율이 상승한 가운데, 20대 전반의 여성(46.2%→70.1%)과 20대 후반의 여성(46.0%→69.2%)의 경우 투표율이 크게 높아졌다.

/임창희 기자 dunamis@datanews.co.kr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