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비아 DaaS, 국내 최초 KISA 클라우드 보안인증(CSAP) 획득


클라우드 전문기업 가비아(대표 김홍국)는 ‘가비아 DaaS’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클라우드 보안인증(CSAP)’을 국내 최초로 획득했다고 30일 밝혔다. 

CSAP은 공공기관에 안정성이 검증된 민간 클라우드 서비스를 공급하기 위해 정부가 시행하는 평가·인증제도다. 정부나 공공기관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공급하려는 민간 사업자는 CSAP을 필수적으로 취득해야 한다.

가비아에 따르면, 서비스형 데스크톱 가비아 DaaS는 DaaS 구동 중에도 일반적인 물리 PC를 사용할 때와 유사한 수준의 속도와 성능을 구현해냈다. 고객은 고해상(4K 이상)·다중 모니터는 물론, 저속의 네트워크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속도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가비아 DaaS 고객은 가비아 보안 전문가의 365일 24시간 보안관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가비아는 또 백신, 유해 사이트 차단 등 국내 보안 인증을 받은 보안 소프트웨어로만 서비스를 구성해 가비아 DaaS 자체의 안전성도 높였다.

송치훈 가비아 클라우드보안영업팀장은 “개발 초기부터 보안성을 최우선해 가비아 DaaS를 만든 결과, CSAP 심사를 신속하게 통과할 수 있었다”며 “가비아는 ‘g클라우드(IaaS)’, ‘그룹웨어 하이웍스(SaaS)’, ‘가비아 DaaS(DaaS)’ 등 3종의 클라우드에 대한 CSAP를 획득한 공인된 사업자로서 안전한 DaaS를 찾는 공공 고객에게 최적의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가비아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의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지원시스템’과 조달청의 ‘디지털 서비스 전용몰’에 가비아 DaaS를 등록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고객과의 계약 편의성을 높여 공공시장을 빠르게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