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자산운용, USB 뗐다…하나증권의 완전자회사로 편입

하나자산운용, USB 뗐다…하나증권의 완전자회사로 편입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왼쪽)과 김태우 하나자산운용 신임 대표가 30일 ‘하나자산운용 출범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하나증권


하나자산운용(대표 김태우)은 하나증권 본사 3층 한마음홀에서 ‘하나자산운용 출범식’을 갖고 새출발을 알렸다고 30일 밝혔다. 

하나자산운용의 초대 대표로 김태우 전 다올자산운용 부회장이 선임됐다. 김 대표는 20년 이상 운용업계에서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외 운용사에서 다양한 펀드 운용 등 뛰어난 경영인으로 인정받고 있다.

하나자산운용은 하나금융그룹과 하나증권의 가족으로 새출발을 알리며, 경쟁력 있는 금융상품 공급자로 한국을 대표하는 자산운용사로 재도약한다는 방침이다.

하나자산운용은 퇴직연금과 관련된 최적의 상품을 공급하고, 은행·증권간 시너지 창출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운용, 리스크관리 등 전 분야에서도 선진화된 하나자산운용만의 시스템을 구축해 경쟁력 있는 금융상품을 손님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하나자산운용은 온라인플랫폼을 강화하고 손님이 직접 상품을 선택하고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시장 트렌드 선점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또 그룹 관계사들과 시너지 창출을 통해 그룹 자산관리 전략에서 핵심 역할은 물론, 업계를 선도하는 자산관리 하우스로 자리매김해 나갈 계획이다.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손님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상품 공급이 하나금융그룹의 미래 핵심 경쟁력이 될 것이며, 하나자산운용이 그 중심에 서게 되길 기대한다"며, " 하나금융그룹의 자원을 적극 활용해 대한민국 자산관리 명가인 하나은행을 비롯해 증권, 캐피탈, 보험 등 그룹의 국내외 영업 네트워크와의 협업을 통해 성장과 도약의 기회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나가족 모두가 함께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태우 하나자산운용 신임 사장은 “하나자산운용이 한국을 대표하는 자산운용회사로 도약해 자산운용의 명가 재건에 앞장 설 것”이라며, “신규 상품에 대한 손님들의 니즈를 적극 수용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나증권은 자산관리 일원화 전략으로 UBS AG가 보유하고 있던 하나UBS자산운용의 지분 51%의 인수를 추진해 왔다. 올해 3월 금융위원회로부터 대주주 변경 승인을 획득했고, 지난 27일 주금 납입까지 절차를 마쳤다. 이로써 하나자산운용은 하나증권의 100% 자회사로 편입됐다.

이수영 기자 swim@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