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존비즈온, 3분기 영업이익 149억…전년 대비 29.9%↑

건실한 영업력 기반으로 사업 전반 꾸준한 수주 성과 올려…비용절감 노력 실적에 반영

더존비즈온, 3분기 영업이익 149억 원…전년 대비 29.9%↑
더존비즈온(대표 김용우)은 3분기 실적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 846억 원, 영업이익 149억 원을 달성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9.2%, 영업이익은 29.9% 증가했다.

3분기 누적 기준으로는 매출 2504억 원, 영업이익 455억 원을 기록하며 3분기 만에 전년도 연간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견실한 영업력을 기반으로 사업 전반에서 꾸준한 수주 성과가 이어진 데다 강도 높은 비용 절감 노력이 실적에 반영된 결과”라고 말했다.

실제로 더존비즈온은 확장형 전사적자원관리(ERP), 아마란스 10(Amaranth 10), 위하고(WEHAGO) 등 핵심사업을 중심으로 안정적인 실적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 

확장형 ERP사업에서 고부가가치 프로젝트 수주를 통해 수익성을 개선하며 전년 대비 26% 성장했고, 아마란스 10은 신규 고객 유입 및 클라우드 매출 비중 확대로 64%의 증가세를 보였다. 위하고 역시 기존 패키지 고객의 클라우드 전환이 가속화하며 높은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공공부문 시장 확대 및 글로벌 시장 진출 기회를 확보하며 장기적으로 실적 턴어라운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공기업 최초 국산 ERP 도입사례인 한국가스기술공사를 테스트베드로 공공기관 국산 ERP 벤치마킹이 이어지며 ERP 10의 공공시장 확대가 예상된다. 또 아마존웹서비스(AWS)와의 제휴를 통해 AWS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보하면서 더존 핵심 솔루션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최대주주인 더존홀딩스와의 흡수합병으로 지배구조 개선을 통한 기업 경쟁력 확보와 사업 시너지도 기대된다. 더존홀딩스에 지급해 오던 지급수수료(로열티) 등 각종 비용 절감이 예상되고, 이를 통해 더존비즈온의 손익구조가 개선되면서 수익성 향상 및 현금 흐름이 제고될 것이란 분석이다.

김민지 기자 honest@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