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신한은행 멕시코' 개점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한은행은 국내 금융권 최초로 멕시코에 현지법인‘신한은행 멕시코’를 개점했다. 지난 6일(멕시코 현지시간 기준) 멕시코시티 소재 멕시코 은행연합회에서 진행된‘신한은행 멕시코’개점행사에서 신한은행 위성호 은행장(좌측에서 여섯 번째)과 멕시코 금융위원회 페르난도 로드리게스 안투냐 부위원장(좌측에서 다섯 번째), 駐멕시코 김상일 대사(좌측에서 네 번째) 및 관계자들이 테이프커팅을 하는 모습.(사진제공=신한은행)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 신한은행은 지난 6일(멕시코 현지시간 기준) 멕시코에 현지법인 '신한은행 멕시코'를 개점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개점식에는 신한은행 위성호 은행장과 페르난도 로드리게스 안투냐 멕시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및 재무부, 중앙은행, 은행연합회 등 멕시코 현지 기관 관계자, 駐멕시코 김상일 대사, KOTRA 중남미본부 양국보 본부장, OKTA(세계한인무역협회) 멕시코지회 장원 회장 등 대한민국과 멕시코 양국의 주요 인사가 대거 참석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2008년 11월 멕시코 대표사무소 개소를 시작으로 현지 진출을 추진해 2015년 9월 영업 예비인가, 2017년 12월 최종 영업인가를 획득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멕시코의 영업인가 요건이 매우 까다로워 외국계 은행이 진출하기 어려웠으나 금융위원회 및 금융감독원과 멕시코 주재 대한민국 대사관 등 한국 정부 기관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바탕으로 국내 금융권 최초로 현지 영업을 개시했다"고 설명했다.

신한은행은 멕시코 현지 진출 국내기업 및 협력업체, 교민 기업을 중심으로 초기 영업기반을 구축한 후 멕시코 현지에 특화된 소매 영업을 진행하는 등 궁극적인 현지 은행으로 성장해나갈 계획이다. 

개점행사에서 신한은행 위성호 은행장은 "멕시코는 미국에 인접한 지정학적 강점과 저렴한 인건비를 바탕으로 중남미 생산기지로서의 높은 성장잠재력을 가진 지역"이라며 "멕시코 경제와 금융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신한은행 멕시코’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