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선불형 모바일 'FAN교통카드' 출시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신한FAN(판) 모바일앱을 통해 전국 지하철, 버스, 택시 등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선불형 '판(FAN)교통카드'를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선불형 'FAN교통카드'는 1회 충전, 자동 충전, 선물하기, 조르기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해 편리하게 충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자동충전은 사전에 최소금액과 자동충전 금액을 설정하면 잔액이 일정 금액 이하로 떨어질 경우 자동으로 충전된다. 또 선물하기 및 조르기를 통해 부모가 자녀 등에게 실시간으로 편리하게 충전해 줄 수 있다. 잔액을 고객 계좌로 쉽게 환불할 수 있고, 소득공제 신청 시에도 이용금액이 자동 적용된다.

'FAN교통카드'는 별도의 앱을 설치하거나, 추가 정보를 기입할 필요 없이 신한FAN에서 간편 서비스 가입 후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선불형 'FAN교통카드'는 사용이 편리한 것이 특징"이라며 "신한카드는 앞으로도 고객의 편리한 결제생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