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증권에 무슨일 있나...소송건수·금액 업계 최고

소송규모 1조1890억 원으로 전체의 57.4%...2위 건수-NH투자증권, 금액-미래에셋대우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 유안타증권에 소송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3월 기준 유안타증권이 휘말린 소송은 총 36건으로 소송 규모만 1조1890억 원에 달한다. 건수와 규모면에서 업계 최고다.

4일 데이터뉴스가 금융투자협회에 진행 중인 소송 현황을 공시하는 55개 증권사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지난 3월 기준 진행 중인 소송 건수는 총 323건, 소송 액수는 2조704억 원 규모인 것으로 집계됐다.

그 중 유안타증권은 진행 중인 소송 건수와 소송 규모가 업계 최고 수준이다.

올해 3월 기준 유안타증권의 소송 진행 건수는 총 36건으로 소송 규모는 1조1890억 원 수준이다. 소송건수는 업계 전체 소송건수(323건)의 11.2%인데 소송 규모의 크기가 업계 전체의 절반을 넘어선 57.4%에 달한다.

유안타증권은 법원에 재판권을 행사해 판결 혹은 집행을 요구하는 원고의 입장에서 진행되는 소송보다 재판을 당하는 당사자인 피고 입장에서 진행되는 소송이 더 많다.

즉 유안타증권이 제기한 소보다 유안타증권 측에 제기된 소가 더 많은 셈이다.

지난 3월 기준 유안타증권이 제기한 소송 건수(당사원고)는 총 8건으로 유안타증권이 진행 중인 소송 건수(36건)의 22.2%정도에 불과하다. 소송 규모 역시 166억 원으로 전체의 1.4%정도다.

반면 같은 기간 유안타증권을 대상으로 제기된 소는 총 28건이며, 규모는 1조1725억 원에 달한다. 유안타증권이 진행 중인 소송 규모의  98.6%에 해당하는 규모다. 

이어 NH투자증권이 총 34건의 소송이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송 규모는 1874억 원이다. NH투자증권 역시 피고측 입장에서 진행 중인 소송 건수(25건)이 원고 측 입장에서 진행 중인 소송(9건)보다 2.8배가량 많았다.

특히 NH투자증권은 금융감독원이 공시한 2017년 금융사고 현황에서 총 2건의 금융사고로 30억 원에 달하는 사고 금액이 발생하기도 했다.

한국투자증권 역시 NH투자증권과 같은 34건의 소송이 진행 중이다. 한국투자증권이 진행 중인 소송 규모는 1275억 원이다.

업계 1위인 미래에셋대우 역시 총 32건의 소송이 진행 중이다. 미래에셋대우의 경우 원고 측에서 진행 중인 소송(15건)과 피고 측 입장에서 진행 중인 소송(17건)이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송 규모는 1902억 원이다.

이어 도이치증권 15건, DB금융투자 14건, 신한금융투자 14건, KB증권 13건, 교보증권 11건, 현대차투자증권 10건, 한화투자증권 10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