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못지킨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KB금융지주와 격차 더 벌어져

3분기 누적 당기순익 2조6434억 원, KB금융보다 2254억 원 적어...1위 내주고 격차는 더 커져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취임 이후 신한금융지주와 KB금융지주의 당기순이익 격차가 더 벌어졌다. 올해 3분기 누적 기준 신한금융지주의 당기순이익은 2조6434억 원으로 KB금융지주보다 2254억 원 적었다.

13일 데이터뉴스가 신한금융지주의 IR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2조6434억 원으로 전년 동기(2조7064억 원) 대비 2.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KB금융지주의 당기순이익이 2조7577억 원에서 2조8688억 원으로 4% 증가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이에 따라 지난 2017년 3월 취임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의 부담이 커졌다. 조 회장 취임을 전후해 경쟁사와 격차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조 회장 취임전 2016년 3분기 신한금융지주의 누적 당기순이익은 2조1627억 원으로 KB금융지주(1조6898억 원)보다 4729억 원이나 앞섰다. 

그러나 조 회장 취임 첫해인 2017년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2조7064억 원으로 KB금융지주(2조7577억 원)보다 513억 원이나 뒤처졌고, 올해 3분기에는 두 금융지주사간 당기순이익 격차가 지난해 동기보다 4.3배나 늘어난 2254억 원까지 확대됐다.

수익성 지표 역시 신한금융지주가 KB금융지주에 뒤지거나 격차가 가까스로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대표적 수익성 지표인 총자산이익률(ROA)는 올해 3분기 기준, 신한금융지주와 KB금융지주 모두 0.8%였다. 그러나 신한금융지주의 경우 지난 2016년 3분기 ROA가 0.8%, 2017년 3분기 0.9%로 조 회장 취임 전과 같은 수준을 유지한 반면 KB금융지주는 같은 기간 0.1%포인트 상승했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순위가 뒤바꼈다.

신한금융지주의 ROE는 2016년 3분기 9.6%, 2017년 3분기 11.5%, 올해 3분기 10.7%로 2년 새 1.1%포인트 상승했다. 그러나 같은 기간 KB금융지주의 ROE가 7.7%에서 10.9%로 3.2%포인트 상승하면서 신한금융지주를 0.2%포인트 격차로 앞서 나갔다.

몸집도 KB금융지주에 뒤처졌다.

신한금융지주의 자산은 지난 2016년 3분기 398조 원에서 올해 3분기 457조 원으로 2년 사이 14.8% 늘어났다. 같은 기간 KB금융지주의 자산은 351조 원에서 477조 원으로 35.9%나 증가했다. 

결국 신한금융지주의 지속적인 자산 증가에도 불구하고 KB금융지주의 증가율에 밀려나며 규모가 20조 원이나 뒤처지게 됐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1957년생으로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한 인물이다. 1984년 신한은행으로 입행해 2013년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대표이사, 2015년 신한은행 은행장 등을 거쳐 지난 2017년 3월 신한금융지주 회장으로 선임됐다. 조 회장의 임기는 오는 2020년까지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1955년생으로 성균관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1973년 한국외환은행으로 입행한 뒤 2004년 국민은행 개인금융그룹 대표 부행장, 2010년 KB금융지주 CFO, CRO, 부사장 등을 거쳐 지난 2014년 11월 KB금융지주 회장으로 취임했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