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경의 야생화 산책] 은은한 향기 담은 예쁜 작은 종, 은방울꽃

외떡잎식물 백합과 여러해살이 식물...향기가 은은해 고급향수 원료로도 사용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은방을꽃은 행운의 상징으로 요정의 계단이라고 불린다. 사진=조용경

5월 하순에서 6월에 걸쳐 산지의 반그늘 진 숲에서 활짝 펼쳐진 두 장의 잎 아래에서 살포시 고개를 내미는, 작은 종을 닮은 새하얀 꽃들을 볼 수가 있습니다.

바로 은방울꽃입니다. 은방울꽃은 외떡잎식물로 백합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식물입니다..

은방울꽃은 토양이 비옥하고 물빠짐이 좋은 우거진 반그늘에서 자생합니다.

겨울 동안 땅 속에 숨어있던 땅속줄기가 옆으로 뻗고, 수염뿌리가 사방으로 퍼지면서 군데군데서 새순을 올리기 때문에 은방울꽃은 한 곳에 무리 지어서 피게 됩니다.

밑부분에서 칼집 모양의 잎이 나오고 그 사이에서 2 장의 긴 타원형 모양의 넓은 잎이 서로 감싸 안듯이 나오는데, 끝은 뾰족하고 가장자리는 밋밋합니다.

순백의 꽃이 5~6월에 피는데, 길이는 6~8mm 정도이며 길게 뻗어 나온 꽃대에 10개 내외의 꽃이 총상꽃차례로 달립니다.

은방울꽃은 하나의 꽃대에 십여송이의 꽃이 총상꽃차레로 달린다. 사진=조용경

대롱대롱 매달린 꽃들이 하얀 종 모양을 하고 있어서 은방울꽃이란 이름이 붙여진 것 같습니다.

꽃잎은 통꽃이나 끝이 여섯 갈래로 갈라지며, 6 개의 수술이 암술을 둘러싸고 있습니다. 암술대는 짧으며 그 아래 달걀 모양의 3 개의 씨방이 있습니다.

꽃이 지고 나면 한두 달 사이에 빨간색의 동그란 열매가 매달리는데, 그 모습 또한 빨간 구슬이 주렁주렁 매달린 것처럼 아름답습니다.

꽃이 예쁜 탓인가, 은방울꽃에는 ‘5월의 종’ ‘골짜기의 백합’ ‘요정의 사닥다리등 많은 이름들이 붙어 있답니다.

카톨릭 교회에서는 은방울꽃을 성모 마리아의 꽃이라고도 부릅니다. 꽃말은 순결혹은 이제 곧 에게행복이찾아옵니다라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5월에 결혼하는 신부의 부케는 은방울꽃으로 장식을 한다고 합니다.

은방울꽃은 향기가 은은해서 고급향수를 만드는 원료로 사용되며, 한방에서는 강심과 이뇨 등의 효능이 있어 한방에서는 심장쇠약, 부종, 통풍 등에 약재로 쓰이기도 하는 귀한 식물입니다.

은방울꽃이 필 무렵 산지를 오르시는 분들은 바람결에 땡그랑 땡그랑하는 고운 종소리가 들려오지 않는지 신경 써서 들어 보시기 바랍니다.

은방울꽃을 들여다 보면 금세 예쁜 방울소리가 울려 나올 것 같다. 사진=조용경

조용경 객원기자 / hansongp@gmail.com

야생화 사진작가

()글로벌인재경영원 이사장

전 포스코엔지니어링 부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