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인 SPC그룹 회장, 신년식서 임직원에 떡국 직접 배식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허영인 SPC그룹 회장이 신년식 당일 임직원에게 떡국을 배식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SPC그룹)

허영인 SPC그룹 회장이 지난 2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2020신년식을 진행하고, 점심 구내식당에서 임직원들에게 직접 떡국을 배식했다. 

이날 신년식에서 허 회장은 나눔의 실천,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사회적 가치 공유에 적극 나설 것을 강조했으며, 신년식은 임직원들이 어우러져 덕담을 나누는 다과회를 갖는 등 자유로운 화합의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허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75년 간 축적한 역량을 바탕으로 창의적 도전에 나설 것을 강조하며, 글로벌경영·책임경영·정도경영 등 세 가지 경영 키워드를 제시했다.

이와 더불어 모든 일에 주인의식과 사명감을 갖고 임하는 ‘수처작주(隨處作主)’의 정신을 강조했다. 또한, “사랑과 나눔을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사회적가치 공유를 위해 노력하자”고 직원들을 독려했다.

이 날 SPC그룹 신년식은 신입사원부터 임원까지 어우러져 새해 인사와 덕담을 나누는 다과회를 진행, 허영인 회장이 임직원들에게 직접 떡국을 배식하는 등 자유로운 화합의 분위기에서 행사 마무리됐다. 지난해 의미 있는 도전을 통해 우수한 성과를 창출한 직원들에게 포상도 진행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