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레쥬르,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0' 2관왕 쾌거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0’에서 패키징 부문 본상을 수상한 뚜레쥬르의 '띠띠뽀 띠띠뽀 패키지' 모습.(사진제공=CJ푸드빌)


CJ푸드빌(대표이사 정성필)은 뚜레쥬르의 ‘구움 케이크류 패키지’와 ‘띠띠뽀 마들렌&케이크패키지’가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0’ 패키징 부문 본상을 수상하며 단일 브랜드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고 14일 밝혔다. 

뚜레쥬르는 2019년 크리스마스 제품 패키지로 ‘iF 디자인 어워드 2019’ 본상을 수상한 데 이어 2년 연속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두 수상작은 앞서 ‘2019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도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분 본상을 각각 수상한 바 있다.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립 디자인 기관 ‘iF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이 매년 우수한 디자인 결과물에 수여하는 디자인 공모전 중 하나로,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미국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구움케이크류 패키지’는 카스텔라∙파운드∙롤케이크 등 선물용으로 구입이 많은 점을 고려해 고급스럽고 세련된 디자인이 특징이다. 롤케이크의 원형, 카스텔라의 사각, 파운드케이크의 아치를 모티프를 형상화하고 맛 종류별로 다른 컬러를 적용했다.
 
‘띠띠뽀마들렌&케이크 패키지’는 패키지 자체에 스토리를 입혀 재미와 콘셉트를 부각한 디자인 아이디어로 어린이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은 제품이다. 슬리브 타입으로 열리는 마들렌 박스는 ‘띠띠뽀’, ‘디젤’, ‘지니’ 등 애니메이션 속 다양한 캐릭터 기차가 되며 수납함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뚜레쥬르 관계자는 “세계에서 가장 공신력 있는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무려 두 곳에서 수상 영광을 안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박시연 기자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