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온누리 상품권·지역화폐 100억원 구입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하나금융그룹 로고.(사진출처=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으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어려움에 처해 있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온누리 상품권 및 지역화폐를 총 100억 원 상당 구입한다고 26일 밝혔다.

하나금융그룹은 이번 온누리 상품권 및 지역화폐 구입으로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매출 급락으로 어려움에 처한 전국의 소상공인 지원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상품권 구입은 하나금융그룹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동참으로 이뤄졌다. 그룹 내 임직원들은 6개월에 걸쳐 본인들의 급여 등의 일부를 온누리 상품권과 지역화폐로 받기로 함으로써 국가적 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 다함께 동참하기로 했다.

온누리 상품권은 전국의 전통시장 및 상점가, 상권 활성화 구역 내 가맹점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또 각 지방자치단체가 발행하는 지역화폐는 해당 지방자치단체 내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하나금융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하나금융그룹 임직원이 동참하기로 뜻을 모았다”며 “이를 계기로 하나금융그룹이 위기 극복을 위한 작은 디딤돌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시연 기자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