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공산품 수출 물량지수 104.90…전년 대비 3.7%↓

석탄·석유 제품 96.76…하락폭(-18.7%) 가장 커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8월 공산품 수출 물량지수가 전년 동기보다 3.7% 하락했다. 

28일 데이터뉴스가 한국은행의 '2020년 8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잠정)'을 분석한 결과, 공산품 지수는 104.90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08.95)보다 3.7% 하락했다.

공산품 중 석탄 및 석유제품이 가장 많이 떨어졌다. 석탄 및 석유제품의 8월 수출 물량지수는 96.76으로, 전년 동월(118.99)에 비해 18.7% 감소했다.

운송장비의 수출 물량지수는 지난해 8월 79.51에서 17.0% 떨어진 66.02로 나타났다.

이어 섬유 및 가죽제품(63.55), 목재 및 종이제품(89.24)이 전년 동월보다 각각 15.5%, 15.4% 하락했다.

이 밖에 수출 물량지수가 떨어진 부문은 금속 가공제품(-12.5%), 기계 및 장비(-12.3%), 비금속 광물 제품(-2.1%), 전기장비(-0.3%), 컴퓨터·전자 및 광학기기(-0.1%) 등이다.

반면, 화학제품, 음식료품, 제1차 금속제품의 수출 물량지수는 상승했다.

8월 화학제품의 수출 물량지수는 129.73으로, 작년 동월 119.08에서 8.9% 상승했다. 음식료품과 제1차 금속제품은 각각 6.5%, 0.2% 오른 126.53와 96.64로 집계됐다.

김재은 기자 wood@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