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이라크 정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 기증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난 24일 이라크 바그다드 교통부 장관실에서 정현석 대우건설 중동지사 부장(제일 왼쪽)과 장경욱 주 이라크 한국대사(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나세르 알 시블리 장관(제일 오른쪽)을 면담하는 모습 /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은 이라크 바그다드에 위치한 교통부 장관실에서 나세르 알 시블리 장관을 장경욱 주 이라크 한국대사와 함께 면담하고 이 자리에서 이라크 정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면담에서는 대우건설이 이라크 남동부 바스라주에서 수행하고 있는 알 포우(Al-Faw) 신항만 공사의 중요성에 대하여 담소를 나누고 현재 추진되고 있는 연계 공사들에 대한 협의가 논의됐다. 

면담 이후에 대우건설은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이라크 정부에 기증했다. 기부된 진단키트는 총 1만8000 건의 검사를 수행할 수 있는 분량이다. 대우건설은 지난 9월18일에도 현장이 위치한 알 포우 시에 코로나19 진단키트 2400개를 기부한 바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현장의 노력들이 공사 관리능력에 대한 신뢰로 이어져 현재 이라크 정부와 협의가 진행되고 있는 신항만 추가 공사라는 결실을 빠른 시일 내에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여러 어려운 대외환경 속에서도 현장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