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영 우리은행 이끌 이광구 행장, 쉽지 않은 숙제들

과점주주 체제아래 금융지주사 전환, 상업-한일은행 계파갈등 해소 등...3월 임원인사 주목

  •  
  •  
  •  
  •  

박시연

si-yeon@datanews.co.kr | 2017.01.26 08:32:5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 이광구 현 우리은행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민영화된 우리은행의 첫 행장이기도 한 이 행장에게는 풀어야할 숙제도 많다.

우리은행 임원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는 25일 후보 3인에 대한 최종 면접을 실시하고 이광구 현 우리은행장을 차기 행장으로 내정했다. 이로써 지난 2014년 행장 자리에 오른 이광구 행장이 연임과 동시에 민선 1첫 행장으로 선출됐다.

우리은행 임추위는 앞선 
1차 면접자 선정 과정에서 증권가 애널리스트와 담당 회계법인 회계사를 불러 상당 시간을 할애해 우리은행 발전을 논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임추위는 우리은행의 미래 비전을 명확히 제시할 수 있는가를 차기 행장 후보의 덕목으로 삼을 만큼 민영화에 성공한 우리은행의 안정적 운영을 염두했던 것으포 풀이된다.

따라서 민영 우리은행을 이끌 이 행장의 향후 경영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이 행장은 올해 금융 영토 확장영업문화 혁신을 강조한 바 있다. 2017년 신년사에서도 5대 신 성장동력 추진을 통해 금융 영토를 확장함은 물론 영업문화 혁신으로 차별화된 기업 문화를 확립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를 토대로 종합금융그룹으로 재도약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 행장은 금융 영토 확장을 위해 과점주주라는 새로운 체재 아래 지주사 전환을 위한 초석을 다져야하는 숙제가 남겨졌다
.

우리은행은
2001년 우리금융지주가 설립되면서 지주사 체제를 유지해 왔으나 2014년 우리금융지주가 우리은행에 합병되면서 은행체재로 돌아선 상태다. 때문에 이 행장은 차기 행장으로 내정된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지주사 전환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은행 내부에 뿌리 깊게 박혀 있는 내부 갈등도 시급히 해결해야 할 문제 중 하나다.

금번 우리은행장 선출 과정에서 드러난 한일은행과 상업은행간의 갈등은
1998년 합병 이후 19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화합을 이뤄내지 못하고 있음을 단편적으로 보여줬다. 실제로 업계에 따르면 상업은행 출신인 이 행장의 연임이 제기되자 한일은행 출신들이 불만을 토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3월 실시될 임원 인사는 내부갈등을 풀어내는 이 행장의 첫 시험대이기도 하다.

한편 이 행장은 1957년 충남 천안 출신으로 천안고와 서강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인물이다. 1979년 상업은행에 입행한 이후 2003년 우리은행 홍콩지점 지점장, 2008년 우리은행 개인영업전략부 부장, 2009년 우리은행 광진성동영업본부 본부장, 2011년 우리은행 경영기획본부 부행장, 2012년 우리은행 개인고객본부 부행장 등을 거쳐 지난 201412월 우리은행장으로 취임했다.

si-yeon@datanews.co.kr



관련태그
우리은행장  이광구  연임  민선1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