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에 빨리는 ’후자‘들, 삼성-LG전자 호실적 계열사는 추락

전자 의존도 높은 후자 사업구조 탓..SMD 99%, 삼성전기 90%, LGD 95%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삼성과 LG전자후자간 실적 희비가 엇갈렸다. 삼성·LG전자에 부품을 납품하는 전기전자 계열사들이 전자의존도가 높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0
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부회장 조성진)는 지난해 스마트폰 조기 단종 및 사업 부진 등 악재 속에서도 영업이익 증가율이 10.7%, 12.2%로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특히 삼성전자(대표 윤부근
·신종균)의 경우 반도체 메모리 등 DS부문을 제외한 스마트폰(IM)·가전(CE)부문만 살펴보면 영업이익 증가율이 16.2%로 더 크다. 매출은 배터리 결함으로 인한 갤럭시노트 조기 단종에도 1.5% 소폭 감소에 그쳤다.

하지만 양사 전기전자 부품 계열사인 삼성디스플레이(부회장 권오현)
, 삼성전기(사장 이윤태), 삼성SDI(사장 조남성) 전자재료부문, LG디스플레이(부회장 한상범), LG이노텍(사장 이웅범), LG화학(부회장 박진수) 정보전자소재부문 등은 일제히 영업이익이 줄었다. 적자전환하거나 적자규모가 확대된 곳도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 3% 감소했다. 삼성전기는 영업이익 감소폭이 무려 91.9%에 달했다. 사업 부문별 영업이익 수치를 공개하지 않은 삼성SDI 역시 전체 영업이익이 -2675억 원에서 -9263억 원으로 적자 규모가 3배 이상 대폭 커졌다.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삼성전자는 영업이익률이
9.2%에서 10.8%로 되레 높아졌다. 반면 삼성디스플레이와 삼성전기는 영업이익률이 떨어졌다.

LG
역시 사정이 다르지 않다. LG전자는 매출이 2%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12.2% 늘었다.

이에 반해
LG디스플레이와 LG이노텍은 영업이익이 최대 53.1% 감소했다. LCD, OLED IT소재를 생산하는 LG화학 정보전자소재부문은 적자 전환했다.

영업이익률도 삼성과 마찬가지로
LG전자는 높아졌고, 부품 계열사들은 일제히 하락했다.

전자와 후자 간 실적 희비가 엇갈린 이유는 부품 계열사들의 그룹사 의존도가 높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

업계 관계자는
삼성과 LG 부품 계열사들은 그룹사 의존도가 높아 전자 실적이 휘청거리면 덩달아 어려워지는 구조라며 전자 실적이 좋더라도 수익성 제고를 위해 제조원가를 낮추거나 재고관리 등 보수적 경영전략의 결과라면, 부품사 수익성은 민낯이 확연히 드러나게 된다고 말했다.

실제
2015년 기준 삼성디스플레이는 매출의 99%가 대부분 삼성전자와의 내부거래로 이뤄졌다. 삼성전기도 89.7%로 삼성전자 의존도가 높았다. LG디스플레이 또한 94.7%로 전자에 기대고 있다. 삼성SDI(40%)LG이노텍(30.4%), LG화학(28.9%) 등은 상대적으로 내부거래 비중이 낮았으나, 30대 그룹 평균(23.4%)과 비교하면 높다.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