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SK C&C 클라우드 제트, 이유 있는 인기몰이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SKC&C(대표 안정옥)가 지난해 825일 판교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오픈 이후 매일(영업일 기준) 한 곳 이상의 기업 고객을 확보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SK
C&C 측은 ‘Cloud Z(클라우드 제트)’ 서비스의 인기 요인으로 글로벌 멀티 클라우드 서비스의 이용 편의성 기업의 레가시(Legacy, 기존) 시스템을 능가하는 보안 성능 상용 소프트웨어 및 개발 플랫폼을 능가하는 SaaS(Software as a Service)PaaS(Platform as a Service)를 뽑았다.

서비스를 이용 중인 기업들은 클라우드 제트 서비스 도입 후
서버 자원 자동 확장 서버 및 네트워크 등 IT인프라 자원 관리 비용 절감 완벽한 데이터 소실 방지 및 복원 기능 등을 높이 평가한다는 설명이다.

특히 클라우드 제트 서비스의 확산은 클라우드 제공업체의 보안에 대한 우려를 해소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 클라우드 제트는 데이터를 자동으로 암호화하고 쪼개서 여러 서버에 분산 보관하고 복제한다.

어느 한 서버의 데이터를 해킹했다고 해도 데이터를 보기 위해 암호화를 풀어야 할 뿐 아니라
, 실제 암호화를 풀었어도 데이터 조각만 볼 수 있어 실제 데이터 내용을 확인하기 어렵다. 데이터 조각 중 일부가 분실돼도 전체 데이터 내용을 추론해 복원하는 알고리즘이 적용돼 있어 데이터 손실 위험도 없앴다.

클라우드 제트는
IBM 소프트레이어와 알리바바 클라우드를 모두 수용하며 전 세계 40곳의 클라우드 센터에 대한 자유로운 이용을 보장한다.

SK
C&C 관계자는 시간이 지날수록 클라우드 제트 서비스를 찾는 기업고객수가 늘어 매주 3곳에서 10곳의 신규 클라우드 서비스 고객을 유치하고 있다고객군도 일반 제조업체를 비롯해 게임업체, 교육업체, 서비스 업체 등 다양한 산업군에 걸쳐 있다고 말했다.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