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째 R&D 인재 유치 직접 나서는 구본무 LG 회장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LG그룹이 15일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국내 R&D 인재들을 대상으로 ‘LG 테크노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LG
테크노 콘퍼런스는 우수한 R&D 인력 확보를 위해 CEO, 사업본부장, CTO LG 최고 경영진이 직접 인재들에게 회사의 기술혁신 현황과 트렌드, 육성하고 있는 신성장사업 등을 설명하는 자리다.

구본무 회장을 비롯해 구본준
LG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등 80여 명의 경영진이 참석했다.

올해는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LG하우시스, LG유플러스, LG CNS 7개사가 국내 대학의 석박사 과정 인재 약 400여 명을 초청해 진행했다.

구본무
LG 회장은 이 날 콘퍼런스에 참석한 인재들과 만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여러분처럼 우수한 인재들과 함께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고 싶다서울 마곡에 들어설 첨단 융복합 연구단지에서 한껏 창의적으로 연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구 회장은 콘퍼런스 종료 후 이들
400여 명과 일일이 악수를 나눴다. 구 회장은 2012년 첫 번째 테크노 콘퍼런스를 시작한 이후 6년째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참석하며 국내외 R&D 인재들을 직접 만나 유치에 나서고 있다. 구 회장이 ‘LG 테크노 콘퍼런스를 통해 만난 R&D 인재는 3000여 명에 달한다.

이날 콘퍼런스에서는 각 사
CTO 및 연구소장, 인사담당 임원들은 회사별 기술 혁신 현황과 비전, R&D 인재육성 계획 등을 설명했으며,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는 콘서트도 진행했다.

특히 올해는 각 사별 세션에서 인공지능
, 로봇, IoT 4차 산업과 관련된 최신 기술 트렌드와 그에 발맞춘 LGR&D 분야를 소개했다.

한편 서울 마곡산업단지에 국내 최대 규모의 융복합
R&D 단지로 건설 중인 ‘LG사이언스파크에는 LG 계열사 연구인력이 올해 하반기부터 단계적으로 입주할 계획이다.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