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선호사양 더하고, 가성비 올린 '2017 아반떼' 출시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현대자동차가 안전·편의 사양을 확대한 ‘2017 아반떼를 출시했다.

준중형인
2017 아반떼는 차량 실내로 유입되는 초미세먼지를 포집해 걸러주는 고성능 에어컨 필터’, 이온을 발생시켜 차량 내부의 바이러스를 제거해주는 클러스터 이오나이저’, 주차된 차를 탈 때 운전석 문만 잠금이 해제돼 다른 곳으로 무단 침입 범죄 시도를 막는 세이프티 언락기능이 새롭게 추가했다.

블루투스 핸즈프리를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하고, 고급사양인 앞좌석 통풍 시트 확대 운영, 운전석 자세 메모리 시스템(IMS) 신규 추가 등 고객 최선호 사양을 탑재해 상품성을 대폭 끌어올렸다.

기존
7인치 내비게이션을 8인치로 증대해 시인성을 높이고, 미러링크(mappyAuto)와 애플 카플레이 등 폰 커넥티비티 사양을 추가해 편의성도 끌어올렸다.

특히 첨단 사양 기본화로 고객들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는
밸류 플러스트림을 지속 유지하는 한편, 내비게이션 패키지(조향 연동 후방카메라 포함)와 하이패스시스템(ECM 룸미러 포함)을 선택사양으로 구성해 고객 선택 폭을 높였다

터보 모델인 아반떼 스포츠는 기존
7단 듀얼클러치 변속기(DCT) 모델을 기반으로 한 오리지널 트림을 신규 추가했다. 오리지널 트림에는 18인치 휠 등 고속 주행에 적합한 상품성을 바탕으로 신규 인테리어가 적용됐다.

2017
아반떼와 아반떼 스포츠의 외장 색상은 기존 각각 9종과 11종에 데미타스 브라운 등 두 종이 추가됐다.

가격은
1.6 가솔린 모델(자동변속기 기준)스타일 1570만 원 밸류플러스 1690만 원 스마트 1825만 원 모던 2014만 원 프리미엄 2165만 원이다.

1.6
디젤 모델(7DCT 기준)스타일 1825만 원 스마트 2020만 원 스마트 스페셜 2190만 원 프리미엄 2427만 원이다.

아반떼 스포츠 모델은
오리지널 2098만 원 수동변속기(M/T) 2002만 원 7DCT 2200만 원 익스트림 셀렉션 2460만 원으로 책정됐다.

한편
, 현대차는 이날 내부 인테리어를 고급화하고 고성능 에어컨 필터 등을 확대 적용한 쏘나타 LPi모델(렌터카, 장애인용)을 시판한다.

쏘나타
LPi 모델의 판매가격은 렌터카의 경우 스타일 1880만 원 모던 2190만 원 프리미엄 2330만 원이며, 장애인용(왼발 장애기준)의 경우 스마트 2332만 원 모던 2506만 원이다.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