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업무 혁신 '스마트 화상시스템' 구축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신한은행(행장 위성호)이 '스마트 화상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17일 신한은행은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로운 소통이 가능한 '스마트 화상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신한은행은 화상상담, 화상교육, 화상회의 진행이 가능한 디지털 기반 소통시스템을 갖추게 됐다.

'스마트 화상시스템'은 화상상담이나 회의시 언금된 내용을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자동녹화, 메모, 저장 등의 편의 기능을 갖추고 있다. 또 임직원들이 이미 활용 중인 '모바일 메신저'나 '스마트 데스크' 앱, 전용 앱 등을 통해 외부에서도 편리하게 접속할 수 있다.

향후 고객의 요청으로 투자자문, 세무와 같은 전문 분야에 대해 담당 직원과 화상상담을 진행하거나 외근 중인 직원이 사무실로 이동하지 않고 회의에 참여하는 등 다양한 통로를 통해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디지털 기기를 활용해 고객 서비스를 강화하는 한편 업무 프로세스를 개선하기 위해 업무 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