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주 급등에 CEO들도 함박웃음...1년새 자사주 차익은?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2억2637만 원...이광구 우리은행장, 윤종규 KB금융 회장 뒤이어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 증권 시장 활황과 은행권 실적 개선이 맞물리면서 금융지주사 및 은행들의 주가도 함께 급등하고 있다. 주요 지주·은행사의 주가는 1년 전보다 평균 65.9%정도 상승했고, 책임경영 차원에서 자사주를 매입한 수장들은 평균 1억3718만 원의 수익을 올렸다.

1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3대 금융지주사(신한지주, KB금융, 하나금융지주)와 우리은행의 주가는 1년 전(728일 기준)보다 평균 65.9%의 상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가 상승률이 가장 높은 우리은행은 1년새 88.18%나 급등했으며 하나금융지주는 80.39%, KB금융은 63.69%, 신한지주는 31.34%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와 같은 주가 상승은 책임경영을 내세워 자사주를 매입했던 지주사 및 은행 수장들에게도 반가울 수 밖에 없다.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지주사 및 은행 수장들의 보유 지분 중 취득 일자와 매입 단가를 알 수 있는 주식 보유분에 대해 주가 상승률 대비 주가 차액을 조사한 결과,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인물은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다.

김 회장은 서울은행으로 입행해 2001년 하나은행 가계영업본부담당 부행장보, 2003년 하나은행 가계고객사업본부장 부행장, 2005년 하나금융지주 부사장, 2006년 하나대투증권 대표이사 사장, 2008년 하나은행 은행장 등을 역임하다가 지난 2012년 하나금융그룹 회장 자리에 오른 인물이다.

김 회장이 보유하고 있는 하나금융지주의 주식 수는 총 51100주로 지주사 CEO 가운데 가장 많다.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보고서에 따르면 김 회장은 200894000주를 주당 29650원에 매입한데 이어 2010102000(주당 32750), 201332000(36800), 201542725(31050), 2015121000(주당 24600) 등 총 11725주를 장내매수했다.

매입한 주식을 당시 매입단가로 곱해 7월28일 종가 기준 주가와 비교해 본 결과 김 회장이 주가 상승으로 기대할 시세차익은 24162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광구 우리은행장이 보유한 주식은 약 2억557만 원의 차액이 발생했다.

이 행장은 1979년 한국상업은행으로 입행해 2009년 우리은행 광진성동 영업본부 본부장, 20011년 우리은행 경영기획본부 부행장 등을 거쳐 지난 201412월 우리은행장 자리에 올랐고 올해 3월 연임에 성공했다.

이 행장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727일 기준) 수는 총 26251주로 김 회장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이 행장은 지난 2014121만 주를 주당 11350원에 매입한데 이어 20157월에 1만주를 주당 8910원에 매입했다. 20176월에는 5000주를 스톡옵션으로 받았는데 행사가는 13866원이었다.

스톡옵션이란 기업이 임직원에게 부여하는 주식으로 일정 기간이 지난 뒤 제시했던 행사가로 주식을 매입할 수 있는 권한을 의미한다.

매입단가와 행사가를 알 수 있는 보유 주식을 현재 가지로 환산해 차액을 계산해 본 결과 이 행장은 2억557만 원의 수익을 올렸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201161500주를 주당 5300원에 매입한 이후 총 12차례에 걸쳐 자사주를 사들였다. 현재까지 총 1만 주의 자사주를 보유하고 있으며 매입 시기별 단가를 주가로 곱해 단순계산한 결과 약 1억6757만 원의 이익을 올렸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보다 보유한 자사 주식 수 가 더 많았다.

위 행장이 보유하고 있는 자사주는 총 14460주로 그 중 매입 단가를 알 수 있는 주식은 7168주다. 매입단가를 기준으로 단순 계산했을 때 위 행장이 얻은 수익은 4322만 원이다.

조 회장의 경우 13429주를 보유하고 있는데 201541900원에 매입한 3962주의 차액이 4319만 원 정도다.

함영주 하나은행장은 5623주의 자사주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매입단가를 알 수 없어 집계에서 제외됐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