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생명·하나생명·처브라이프생명·IBK연금, 배타적사용권 0개

생보사 상품경쟁력 좌우, '2002년~2017년 배타적사용권 총 92개...교보생명 16개로 1위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 생명보험사들의 상품 개발이 활발해짐에 따라 배타적사용권 취득 수도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DGB생명과 IBK연금, 하나생명, 처브라이프생명 등 4곳은 배타적사용권을 한 건도 획득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8일 데이터뉴스가 생명보험협회 자료를 분석한 결과, 실적을 공시하는 25개 생명보험사가 지난 2002년부터 올해 8월3일까지 취득한 배타적사용권은 총 92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생보사 1곳당 평균 4.39개의 배타적사용권을 취득한 셈이다.

취득 수는 2002년 2개를 시작으로 2003년 8개, 2004년 4개 등 지난 2016년까지 매년 평균 5.33개의 배타적사용권이 통과됐다. 그러나 올해엔 7월까지만 총 12개의 배타적사용권이 통과되면서 지난해 기록을 넘어선 상태다
.

배타적 사용권이란 금융업계의 신상품 개발 유도를 위해 지난 2002년 도입된 제도로 기업이 개발한 금융 상품의 권리를 보장해주는 독점적 판매권을 의미한다. 배타적사용권을 취득하게 되면 해당 상품과 유사한 제품을 일정 기간동안 타 기업에서 판매할 수 없게 된다. 배타적사용권의 보호기간은 상품마다 상이하지만 심의기준표에 측정된 점수(80점 이상부터)에 따라 최소 3개월부터 최대 1년까지다.

올해엔 상반기에만 총12건의 배타적사용권이 통과돼 지난해(8)의 150%를 넘어선 상태로 향후 배타적사용권에 대한 경쟁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생보사 25곳 중 배타적사용권을 하나도 취득하지 못한 기업은 DGB생명과 IBK연금, 하나생명, 처브라이프생명 등 4곳이다.

DGB생명은 1988년 설립된 부산생명보험이 전신으로 2006LIG그룹에 합병됐다가 이듬해인 2007년 우리금융지주와 영국 아비바 보험그룹이 주축이 된 컨소시엄에 다시 인수됐다. 20146월에 다시 NH농협금융지주에 인수됐고 지난 2015DGB금융지주에 편입됐다. 총자산 규모는 올해 5월 기준 57103억 원으로 업계 18위 수준이며 당기순이익은 5월 누적기준 29억원으로 업계 19위다전년동기 대비 총자산(256681억 원)은 77.75%, 당기순이익(588억 원)은 95.07% 감소했다.

IBK연금은 20109월 국책은행인 IBK기업은행이 출자해 설립된 국내 최초 연금전문보험사다. 5월 기준 총자산은 44853억 원으로 업계 20위, 당기순이익은 112억 원으로 업계 15위 수준이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총자산(18520억 원) 75.15%, 당기순이익(546억 원) 79.49% 감소한 수치다.

하나생명은 1991년 설립된 AGF생명보험이 전신으로 1998년 알리안츠와 합병됐다가 2007년 하나은행의 100%자회사로 편입됐다. 5월기준 총자산 규모는 42433억 원, 당기순이익은 72억 원 규모다. 전년 동기대비 총자산(2566681억 원) 98.35% 감소하고, 당기순이익(59억 원) 22.03% 증가했다.

처브라이프생명은 에이스(ACE)그룹이 지난 20161월 처브(Chubb)그룹을 인수하면서 에이스생명의 사명이 변경된 것이다. 5월기준 자산 규모는 174745억 원, 당기순이익은 마이너스 66억 원이다. 지난해 같은기간 53억 원이던 당기순이익은 1년새 적자 전환됐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