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생명, 지주사내 존재감 갈수록 약화...덩치비해 이익기여도 초라

지주사 내 자산 규모 2위, 당기순이익은 3위 NH투자증권 절반에도 못미쳐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 NH농협금융이 2017년 상반기 5127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한 가운데, 지주사 내 자산 규모에 따른 이익기여도를 놓고 계열사별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당장 자산규모 2위인 농협생명이 규모 3위 NH투자증권보다 적은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면서 가시방석이다. 두 회사간 순이익 격차는 작년보다 다 커졌다.

9NH농협금융에 따르면 2017년 상반기 기준 당기순이익 규모(농협금융 연결기준)는 5127억 원(농업지원사업비 부담전 6464억 원)으로 지난해 상반기(-2013억 원) 대비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농협금융은 지난해 조선·해운업계 대출채권 부실화에 대비해 부실을 한꺼번에 털어내는 빅 배스(Big Bath)'를 시행하면서 대규모 손실을 입었다. 업계에서는 농협금융이 빅배스 충격에서 벗어나 수익성을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농협금융의 이 같은 호실적에도 불구하고 지주사 내 총자산 규모 2위인 농협생명의 당기순이익은 전년보다 감소했다. 자산 규모 3위인 NH투자증권과의 당기순이익 격차도 두배 이상 벌어졌다.

농협생명의 올해 상반기 자산 규모는 628683억 원으로 지주사 내 계열사 가운데 농협은행(260115억 원)에 이어 두 번째다. 전년동기(593836억 원)와 비교해도 5.87%나 늘어난 수치다.

그러나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787억 원에서 658억 원으로 16.39%나 감소했다. 당기순이익 증감액만 놓고 본다면 계열사 가운데 감소폭이 가장 크다. 비율로 비교해도 저축은행(33.71% 감소) 다음으로 가장 높다.

NH
투자증권과의 당기순이익 차는 더 커졌다.

올해 상반기 NH투자증권의 총자산은 456444억 원으로 농협생명보다 덩치가 작다.

그러나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1956억 원으로 농협생명보다 2.97배 더 많다. NH투자증권의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동기(1311억 원)보다 49.20%나 증가했다.

주요 계열사 7(농협은행, 농협생명, NH투자증권, 농협손해보험, 농협캐피탈, 저축은행, NH-Amundi자산운용)의 당기순이익을 100%으로 놓고 단순 비교해 본 결과 농협은행이 53.09%로 가장 많았고 이어 NH투자증권이 28.85%로 뒤를 이었다. 농협생명은 9.7%로 계열사 가운데 세 번째로 비중이 컸으나 NH투자증권과는 19.15%P나 차이가 났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