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3사 직원교육, 교육비는 SKT 교육시간은 LGU+

SKT는 전문가 육성, KT는 사업 연계성, LGU+는 준법교육 강조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통신3사 중 직원 1인당 교육비를 가장 많이 쓰는 곳은 SK텔레콤인 것으로 나타났다. LG유플러스는 직원 교육시간이 가장 길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의 지난해 직원 1인당 평균 교육비 지출액은 203만 원이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186만 원이었고, KT72만 원으로 가장 적었다.

KT
관계자는 회사 마다 다양한 복지정책을 운영하고 있으며, 강조하는 분야가 다를 수 있다경쟁사 대비 직원 수가 월등히 많은 것도 1인당 교육비가 낮은 이유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1
분기 기준 통신3사의 직원 수는 KT22675명으로 SK텔레콤(4471)LG유플러스(8698)를 합친 것보다도 1.7배 많다. KTSK텔레콤과 다르게 유선사업부문을 자회사로 두지 않고 있다.

다만 최근
3년간 직원 교육비 추이를 살펴보면 SK텔레콤은 줄어드는 추세고, LG유플러스는 늘고 있다. SK텔레콤은 2014346만 원에서 2015284만 원으로 줄었다. 반면 LG유플러스는 147만 원에서 지난해 26.5% 증가했다. KT72만 원 안팎으로 큰 변화가 없다.

SK
텔레콤 관계자는 “1인당 교육투자비가 줄고 있지만 이는 사내 강사 활용, 내부 교육과정 활성화 등을 통한 비용 효율화의 결과라고 설명했다. 실제 SK텔레콤의 인재개발원이 주관하는 연간 교육과정수는 지난해 133개로 전년 대비 35.7% 늘었다. 교육과정 참가자 수만도 지난해만 17303명에 이른다.

LG
유플러스는 준법교육을 강화하며 직원에 대한 투자를 늘렸다. 이 회사는 공정거래원칙 준수, 법률위반 리스크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리스크 프로파일(Risk Profile)을 작성해 배포하고 전사적으로 정기 간행물, 가이드라인을 발행하며 준법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해 준법교육을 받은 인원은 7557명으로 전년에 비해 11.5배 증가했다.

SK
텔레콤은 2015년부터 부문 단위의 전문가 육성인 MTE(Maeket Top Expert)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직원 80%가 역량진단에 참여했다. 특히 SK텔레콤은 지난해 조직 관리 핵심 역량 향상을 위해 7개 과목 35차수로 구성된 팀장실력육성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또 직원들의 실전형 문제해결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프로그램도 운영했다.

KT
역시 1등 직무전문가 양성을 목표로 직원 교육에 투자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기존 역량향상 교육뿐 아니라 사업전략 방향에 대한 연계성을 강화해 스마트에너지,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혁신기술 및 ICT기반 교육을 강화했다.

직원
1인당 교육시간은 LG유플러스가 105.6시간으로 가장 길고, SK텔레콤(68시간), KT(63.5시간) 순이다. LG유플러스와 SK텔레콤은 2014년 대비 직원 교육시간이 각각 33.1%, 25.3% 줄었는데, 교육비 효율화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