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션의 멀어져간 광고업계 1위 꿈... 제일기획과 시총격차 더 커져

정성이 고문 업계리딩 의지 무색...1년 새 시가총액 격차 3770억→7590억, 2배로 커져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현대자동차그룹 광고 계열사 이노션과 업계 대장주 제일기획의 시가총액 격차가 최근 1년 새 3000억 원대에서 7000억 원대로 더 크게 벌어졌다. 매각설로 흔들리던 제일기획을 제치고 대장주로 올라설 수 있던 기회를 놓친 셈이다.

이노션은
2010년대 들어 오너 일가인 정성이 고문이 제일기획을 제치고 올라서자며 직원들을 독려할 정도로 업계 1위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0
일 업계에 따르면 이노션의 시총은 13980억 원(15일 종가 기준)으로 경쟁사인 제일기획(21570억 원)64.8% 수준이다. 제일기획은 시총순위(종목기준)106위로 이노션(145)보다 39계단 높다.

1
년여 전인 지난해 9월 말과 비교해보면 격차가 3770억 원에서 7590억 원으로 커졌다. 제일기획 시총이 17.2% 증가한데 반해 이노션은 4.5% 감소했기 때문이다.

같은 기간 제일기획 대비 이노션의 시총 비중은
79.5%에서 14.7%포인트 떨어졌다.

3월 말에는 격차가 9540억 원까지 벌어졌었지만, 그나마 하반기로 접어들면서 줄어드는 추세다.

지난해
5월 한때 시총 격차가 600억 원대로 좁혀졌던 상황이었기에 이노션으로서는 더욱 자존심이 상할 수밖에 없다. 당시 업계에서는 이노션이 흔들리는 제일기획을 제치고 대장주를 꿰찰 것이란 전망이 많았다.

하지만 그해 6월 제일기획이 매각설을 불식시키면서 시총 격차는 다시금 벌어졌다.

이노션이 상장했을 시점과 비교하면 양사의 격차는 좁혀진 상황이다. 시총은 2015717일 상장 당시 12100억 원에서 22개월이 지난 현재 15.5% 증가했다.


다만 상장 공모 당시 경쟁률이
2001이 넘었을 정도로 흥행했던 것에 비춰보면 증가율이 높다고만은 볼 수 없는 상황이다. 증권가에서는 현대차의 부진이 이노션의 주가 흐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제일기획은 삼성전자를 중심으로 한 광고가 뒷배 역할을 든든히 했고
, 이노션은 현대기아차의 실적 부진으로 국내 광고 물량이 축소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노션의 내부거래비중은
200945.5%에서 매년 점차 높아지며 지난해에는 58.4%를 기록했다. 제일기획 역시 같은 기간 내부거래비중이 60.2%에서 73.9%로 높아졌다.

두 회사는 광고업계
1,2위 사업자로서 경쟁 관계에 있지만 삼성과 현대차 오너 일가가 중추적 역할을 맡으며 자존심 대결로 세간의 관심을 모으는 곳이기도 하다.

정몽구 현대차 회장의 딸인 정성이 고문은
2005년 이노션 설립 때부터 CEO와 마케팅본부장 등 핵심인력을 직접 영입하는 등 경영에 적극 참여했다.

2009
년 말 이건희 삼성 회장의 딸 이서현 사장(현 삼성물산 사장)이 제일기획 전무로 오면서 재계 1,2위 그룹 간 딸들의 경쟁양상이 만들어 졌고, 2014년 이 사장의 남편인 김재열 스포츠사업총괄 사장이 바통을 이어받으며 오너 일가의 대결 구도가 이어지고 있다.

한편 이노션의 향후 주가 상승 여력도 크지 않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어 제일기획과의 시총 격차를 좁히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 이노션의 주가수익비율(PER)21.3배로 업계 평균(23.9)에 거의 근접했다. PER이 낮을수록 주가가 상승할 여력이 더 높다고 볼 수 있다. 제일기획은 평균보다 높은 24.5배다.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