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인터배터리 2017'서 세계 시장 선도 첨단 제품 선보여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LG화학이 27일부터 29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인터배터리(InterBattery) 2017’에 참가해 세계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첨단 배터리들을 선보인다.

인터배터리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전지산업협회와 코엑스가 주관하는 국내 최대 규모
2차전지산업 전시회로, 올해 행사에는 국내외 약 190여개 업체가 참가한다.

LG
화학은 참가업체 중 최대 규모(270)의 부스에서 미세먼지 없는 깨끗한 길은 LG화학이 함께 리드한다라는 컨셉을 통해 LG화학이 꿈꾸는 미래 친환경 도시의 모습을 공개한다.

관람객들은 미세먼지로 가득한 터널 형태의 영상을 지나 전시장 내부로 이동하면
LG화학의 배터리 기술과 제품으로 깨끗하게 정화된 도시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또 에너지 저장에서부터 소비까지의 흐름이 모두
LG화학의 배터리로 이루어지는 에너지 자립 도시의 모습을 발전’, ‘가정’, ‘도시의 테마로 구성해 소형(IT&New Application)’, ‘자동차(Automotive)’,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의 차세대 배터리 기술 및 주력 제품을 전시한다.

소형전지는 스마트워치를 포함한 웨어러블 기기, 곡선 형태의 IT기기 등 어떠한 형태에도 맞춤형으로 제작이 가능한 프리폼배터리를 선보인다.

특히
프리폼배터리는 LG화학의 고유 제조 기술인 스택 앤 폴딩방식으로 생산되기 때문에, 곡면 형성 시 물리적 스트레스가 적어 성능 및 안전성 측면에서 경쟁사 대비 확고한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LG화학은 드론, 나인봇, 가든툴 및 전동공구 등에 탑재되는 가벼우면서도 고출력의 원통형 배터리를 선보인다.

자동차전지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적용되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이 입증된 전기차용 배터리 셀과 팩이 실제 전기차와 함께 전시된다.

48V(
볼트)의 저전압 배터리를 추가해 기존의 내연기관 차량의 연비를 개선하는 마이크로 하이브리드 차량 및 충전된 에너지만으로 주행하는 순수전기차(EV) 등 다양한 친환경차 배터리 라인업을 선보인다.

에너지저장장치(ESS)’ 전지는 기존 제품 대비 출력과 에너지밀도를 대폭 향상한 차세대 ESS용 배터리 셀과, 독립형 ESS 제품인 스탠드얼론 배터리모듈를 전시한다.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제품 내부에 탑재해, 각 배터리모듈을 서로 연결하기만 하면 고객이 원하는 용량만큼 설계가 가능한 획기적인 ESS 제품이다.

LG
화학은 올해 6월 독일 뮌헨에서 열린 인터솔라 2017’에서 스탠드얼론 배터리모듈로 인터솔라 어워드 ESS 부문 본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대규모 전력망을 통해 세계 곳곳에 설치되어 미래 에너지 효율화를 선도하고 있는 다양한
ESS용 배터리 제품도 선보일 계획이다.

LG
화학 관계자는 최첨단 배터리 기술이 적용된 친환경 솔루션 제품위주로 관람객들이 배터리를 더욱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부스를 구성했다현장에 방문하면 LG화학 배터리가 변화시킬 우리의 일상과 미래의 모습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