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나주에 친환경 사업단지 구축…2300억원 투자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LG화학이 나주공장을 고부가 친환경 사업단지로 조성하기 위해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2022년까지 나주공장에 총 2300억 원을 투자해 고부가 첨단소재 연구개발센터를 건립하고 친환경 가소제공장을 증설한다.

2018
년 말까지 약 23000(7천평)규모로 건립 예정인 고부가 첨단소재 연구개발센터에서는 석유화학제품의 주요 기초원료에서부터 무기소재 및 미래 유망소재 분야의 원료가 되는 신물질을 집중적으로 개발한다.

이를 통해
LG화학은 기초소재 분야의 신제품 개발속도를 가속화하고, 원료에서부터 최종 제품까지의 수직계열화 체제를 더욱 확고히 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친환경 가소제 공장도 16만 톤 증설한다. 증설이 완료되면 나주공장의 친환경 가소제 생산능력은 30만 톤 규모로 약 2배 늘어난다.

친환경 가소제 시장은 현재 약
15000억 원 규모로 전체 가소제 시장의 15%에 불과하지만, 친환경에 대한 관심이 계속 높아지면서 매년 8% 이상의 고성장이 예상된다.

LG
화학은 이번 투자를 통해 현재 6200억 규모인 나주공장의 매출을 20221조 원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며, 신규 고용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LG
화학 나주공장은 1984년 한국종합화학을 인수한 이래 지난 30여년간 안전환경사고 없이 공장이 운영되고 있으며, 이러한 성과를 인정받아 1998년부터 5회 연속 녹색기업으로 선정되고, 2003년부터 안전보건경영시스템(KOSHA 18001)인증사업장으로 등록됐다.

이 밖에도 최첨단 시스템을 갖춘 방재센터를 운영해 공장 가동상황을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매년 안전환경에 대한 투자를 통해 무재해 10배수를 달성하는 등 철저한 안전환경 관리를 통해 안전한 공장의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손옥동
LG화학 기초소재사업본부장(사장)이번 투자로 나주공장을 국내 최고의 고부가 친환경 사업장으로 집중 육성하고, 차별화 된 제품과 원가경쟁력을 갖춘 고부가 제품 비중을 지속적으로 높여 사업구조를 더욱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G
화학은 기초소재 분야의 사업구조를 고도화하고 기존사업의 경쟁력 및 시장 지배력 강화를 중장기 전략과제로 삼고, 현재 3조 원 규모인 고부가 제품의 매출을 2020년까지 7조 원으로 늘리기로 하는 등 고부가 친환경 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