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대출현황] 가계대출은 KB국민은행-기업대출은 우리은행...비중 '톱'

'3분기 대출 최대 증가폭, KEB하나은행'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 KB국민은행의 가계대출 규모가 원화대출금에서 자치하는 비중이 4대 시중은행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KB국민은행의 가계대출 비중은 54.8%로 올해 3분기 4대 시중은행의 평균 가계대출 비중인 51.3%보다 3.5%포인트 높았다.

134대 시중은행(KB국민은행·신한은행·KEB하나은행·우리은행)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기준 원화대출금 규모는 총 8296000억 원 규모로 지난해 동기(795조1000억 원)보다 4.3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 중 가계대출 규모는 4256000억 원으로 전년동기(410조 )보다 3.8% 늘었고, 기업대출 규모도 404조 원으로 지난해 3분기(385조1000억 원)보다 4.91% 증가했다.

은행사 내에서 가계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큰 곳은
KB국민은행, 기업대출 비중이 가장 큰 곳은 우리은행이다. 기업대출 비중이 가장 크게 늘어난 곳은 신한은행이었으며 대출 규모가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KEB하나은행이었다.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 전세자금대출 등이 포함되며 기업대출은 중소기업 및 대기업, 공공기관 등이 포함됐다.

대출 구성비 중 가계대출의 비중이 가장 큰 곳은
KB국민은행이다.

KB
국민은행의 올해 총 대출규모는 2308000억 원으로 전년동기(2185000억 원)보다 5.63% 증가했다. 그 중 기업대출 규모는 1042000억 원, 기업대출은 1266000억 원으로 1년 전(기업대출 97조 원, 가계대출 1215000억 원)보다 각각 7.42, 4.2%%씩 증가했다.

덕분에
KB국민은행 대출 구성비 역시 기업대출 비중이 1년 전 44.4%에서 올해 3분기 45.2%0.8%포인트 증가했다. 그러나 KB국민은행의 가계대출 비중은 여전히 4대 시중은행에서 가장 높은 54.8%를 유지했다. 1년 전(55.6%)보다는 감소했으나 업계 평균인 51.3%보다 3.5%포인트나 높은 수치다.

우리은행은
4대 시중은행 가운데 유일하게 가계대출 비중보다 기업대출 비중이 더 컸다.

올해
3분기 우리은행의 원화대출금 규모는 총 2196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2166000억 원)보다 1.39% 증가했다. 그 중 가계대출 규모는 982000억 원으로 1년 전(1026000억 원)보다 1.75%, 기업대출은 111조 원에서 1152000억 원으로 1.05% 증가했다.

이 기간동안 우리은행의 가계대출 비중은 47.4%에서 47.5%로 0.1%포인트 증가했으나 기업대출 비중이 52.6%를 차지하면서
 여전히 시중은행 가운데 가장 높은 기업대출 비중을 유지했다.

신한은행은 기업대출 비중이 
1년 사이 가장 크게 증가했다. 올해 3분기 신한은행의 원화대출금 규모는 총 1919000억 원 규모로 지난해 동(187조5000억 원)보다 2.35% 증가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가계대출 규모가 95조1000억 원에서 964000억 원 규모로 1.37% 증가했고, 기업대출이 92조4000억 원 원에서 955000억 원으로 3.35% 증가했다.

지난해
3분기 신한은행의 기업대출이 대출 구성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9.3%, 가계대출 구성비는 50.7%였으나 올해 3분기 기업대출 비중이 49.8%0.5%포인트 증가했다.



KEB하나은행은 4대 시중은행 가운데 대출 규모가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올해
3분기 KEB하나은행의 대출 규모는 총 1873000억 원으로 전년동기(1725000억 원)보다 8.58% 증가했다. 그 중 기업대출 규모는 891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817000억 원)보다 9.06% 늘어났다. 4대 시중은행 평균 증가율인 5.2%보다 3.86%포인트 높은 수치다.

특히 기업대출 가운데 대기업 대출 규모는
161000억 원에서 153000억 원으로 5% 감소한 반면 중소기업 대출 규모가 72조 원으로 1년 전(63800억 원)보다 12.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