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미얀마 현지 무역금융 세미나 개최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한은행은 지난 5일부터 이틀간 미얀마 양곤에서 현지 중앙은행 등 금융기관과 무역회사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수출입금융에 대한 교육과 협업과제를 논의하는 ‘2017 무역금융세미나’를 개최했다. (앞줄 남성 4명 왼쪽부터)홍석우 신한은행 미얀마지점 지점장, Mr. Tint Swai 미얀마 상공회의소 소장, U Win Thaw 미얀마 중앙은행 외환관리국장, 정지호 신한은행 외환사업본부 본부장.(사진제공=신한은행)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위성호)은 미얀마 양곤에서 현지 중앙은행 등 금융기관과 무역회사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출입금융에 대한 교육과 협업과제를 논의하는 '2017 무역금융세미나'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지난 5일부터 이틀간 열린 이번 세미나를 통해 현지 은행과 무역회사를 대상으로 글로벌 무역 트렌드와 외국환 법령 및 관리 체계, 무역금융 상품과 구조 등에 대한 교육을 진행했다. 또 미안먀 현지 중앙은행과 상공회의소, 금융기관과 함께 미얀마 수출입 은행 인프라 구축을 위한 협업 방안도 논의헀다.

미얀마는 한반도의 3배가 넘는 국토에 천연가스 등 풍부한 지하자원과 노동력을 보유하고 있고 중국, 인도, 태국 등 대형시장과 국경을 맞대고 있다. 또 2011년 미얀마 신정권이 출범하면서 대외 개방과 함께 환율제도 개혁, 외국인투자법 개정 등 일련의 제도 개혁에 나서면서 투자 여건이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

이에 신한은행은 지난해 9월 한국계 은행 최초로 미얀마 양곤 지점을 개점했다. 향후 신한은행은 현지 기업을 대상으로 무역제도와 환율 정보 등을 주기적으로 제공하고 심화연수를 진행해 전문화된 무역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외국계 은행에도 미얀마 현지기업에 대한 무역금융 업무가 허용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앞으로 현지 기업을 대상으로 다양한 수출입 관련 선진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