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찬 계룡건설산업 대표, 취임 후 첫 수익성 하락에 고심

2014년 취임 이후 이어진 영업이익 상승세 무너져...2019년, 직전년도 대비 11.6%↓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승찬 대표 취임후 지속됐던 계룡건설산업의 영업이익 상승세가 처음으로 꺾였다. 계룡건설산업의 2019년 연간 영업이익은 직전년도 대비 11.6% 감소한 1359억 원으로, 이 대표 취임 이후 첫 하락세를 보였다.

7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계룡건설산업의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 기업의 지난 해 연간 영업이익이 1359억 원으로 집계됐다.

계룡건설산업은 2014년 8월 이승찬 총괄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승진 선임하며 2세 경영을 시작했다. 같은 해 12월 공동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했다.

이 대표는 이인구 명예회장의 1남 8녀 가운데 막내아들이다. 이 대표가 새로운 수장에 선임되면서 계룡건설산업은 이시구·한승구 각자 대표에서 한승구·이승찬 각자 대표로 변경됐다.

이 대표 취임 이후 계룡건설산업의 영업이익은 꾸준히 상승세를 그렸다. 계룡건설산업의 이 대표 취임 당해인 2014년 연간 기준 1037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이후 연간 기준 2015년 361억 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고, 2016년 776억 원, 2017년 1150억 원, 2018년 1537억 원으로 3년 새 325.8%의 성장세를 그렸다. 하지만 지난 해 기준 영업이익은 직전년도 대비 11.6% 감소한 1359억 원으로 집계됐다. 

연간 매출액과 당기순이익 역시 모두 악화세로 돌아섰다. 

2019년 연간 기준 매출액은 2조2757억 원으로 집계되며, 직전년도(2조2927억 원) 대비 0.7% 감소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하락하면서 수익성 지표인 영업이익률 역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연간 기준 2018년 6.7%에서 2019년 6.0%로 0.7%포인트 줄었다.

계룡건설산업의 연간 순이익은 2018년 945억 원으로 집계되며, 1000억 원 가까운 수치를 기록했다. 2019년 기준으로는 746억 원의 순이익을 거두며, 직전년도 대비 21.1% 하락했다.

계룡건설산업은 이승찬 대표 체제에서 주택개발 사업의 비중을 증가시켰다. 주택시장 호황기로 인해 꾸준히 수익성이 상승했지만, 지난 해 주택사업의 업황이 어려워지면서 영업이익 하락을 겪은 것으로 분석됐다. 2019년 기준으로 전체 영업이익 가운데 72.8%가 주건축계약 공사부문에서 발생했다. 

재무건전성 역시 악화세다. 대표적 재무건전성 지표인 부채비율은 연말 기준 2018년 292.5%에서 2019년 299.2%로 6.7%포인트 상승했다. 부채비율이란 대표적인 기업의 재무건전성 지표로, 통상적으로 100% 미만이면 안정적이라고 평가한다.

건설업계는 업체 특성상 타 업종 대비 부채비율이 높은 성향이 있긴 하지만, 업계에서는 이를 감안하더라도 300%에 달하는 계룡건설산업의 부채비율이 다소 높다고 평가하고 있다. 

한편, 계룡건설산업은 수익성 개선을 위해 사업다각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25일 진행 예정인 주주총회에서 스마트팜, 농직물의 생산 및 유통업, 농업시설물의 설치 및 관리 운영 등 5종류의 신사업을 정관에 추가한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