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가계대출, 전분기 대비 39조5000억 원 증가

예금취급기관은 29조1000억 원, 기타금융기관 등은 10조4000억 원 늘어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3분기 가계대출이 전분기 대비 39조5000억 원 증가했다. 

25일 데이터뉴스가 한국은행의 '3분기 가계신용'을 분석한 결과, 가계대출이 기관별로 전분기 대비 예금취급기관은 29조1000억 원, 기타금융기관 등은 10조4000억 원 증가했다.

예금취급기관은 예금은행과 비은행예금취급기관으로 구분된다. 이들은 각각 2분기 대비 26조 원, 3조1000억 원 상승했다. 

예금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은 전분기 대비 13조6000억 원이 증가했다.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상호저축은행, 신용협동조합, 상호금융, 새마을금고 등이 있다. 이 가운데 전분기보다 가계대출이 증가한 곳은 상호금융과 상호저축은행이다. 각각 2조1000억 원, 1조8000억 원 늘었다. 새마을금고와 신용협동조합은 8000억 원, 1000억 원 감소했다. 

기타금융기관 등은 보험회사, 연금기금, 여신전문회사, 공적금융기관, 기타금융중개회사, 기타로 나뉜다. 

이 가운데 가계대출액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기타금융중개회사다. 5조5000억 원 상승했다. 기타금융중개회사는 증권회사, 자산유동화회사, 대부사업자 등이 포함된다. 

여신전문회사(카드회사·할부금융회사 등), 보험회사, 연금기금(공무원연금관리공단·사립학교교직원연금관리공단 등)도 각각 1조7000억 원, 1조5000억 원, 1조2000억 원 상승했다. 

이수영 기자 swim@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