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위탁매매 수수료 수익 40% 급증…증가율·규모 '톱'

1~3분기, 2020년 4929억 원→2021년 6845억 원…1년 새 38.9% 늘어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키움증권 위탁매매 수수료 수익의 증가율과 규모가 10대 증권사 중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공시된 10대 증권사의 1~3분기 위탁매매 수수료 수익을 분석한 결과, 2020년 3조7401억 원에서 2021년 4조4975억 원으로 20.3% 증가했다.

10개사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으며, 이 중 키움증권의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키움증권의 2020년 1~3분기 위탁매매 수수료 수익은 4929억 원이었다. 2021년 1~3분기에는 6845억 원으로 38.9% 증가하며 업계 최대 규모를 달성했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높은 시장점유율 덕분에 약정금액 증가폭이 다른 회사보다 높아 해당 부문 수익이 컸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NH투자증권은 2020년 4737억 원에서 2021년 5782억 원으로 22.1% 증가했다.

삼성증권과 KB증권은 5311억 원, 4624억 원에서 6480억 원, 5609억 원으로 22.0%, 21.3%씩 늘었다.

메리츠증권(771억 원→934억 원)도 20.1%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밖에 하나금융투자(1773억 원→2051억 원)와 신한금융투자(3538억 원→4082억 원)도 15.7%, 15.4%씩 증가했다.

이어 미래에셋증권은 5655억 원에서 13.4% 늘어난 6410억 원으로 나타났다.

한국투자증권과 대신증권은 3541억 원, 2522억 원에서 12.9%, 10.4% 증가한 3998억 원, 2784억 원으로 뒤를 이었다.

김재은 기자 wood@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