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1분기 영업이익 2589억…“올해 7조 시설투자”

전년 동기 대비 매출 2.1% 증가, 영업이익 24.1% 감소…2025년까지 생산능력 520GWh로 확대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1분기 매출 4조3423억 원, 영업이익 2589억 원을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4조2541억 원) 대비 2.1%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3412억 원) 대비 24.1% 감소했다. 

이창실 LG에너지솔루션 CFO(전무)는 “원재료 가격 상승,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 러시아-우크라이나 분쟁에 따른 부품 수급난 등 경영 불확실성을 높이는 요인이 적지 않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EV용 원통형 배터리 수요 견조 ▲주요 원자재 가격의 판가 연동을 통한 시장 영향 최소화 ▲공정 자동화를 통한 생산성 향상 등으로 시장 전망을 상회하는 실적을 거뒀다”고 말했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글로벌 배터리 생산능력 확대를 위해 올해 7조 원 수준의 시설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투자를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은 글로벌 생산 능력을 올해 말 200GWh 수준에서 2025년 기준 520GWh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CEO(부회장)는 “글로벌 경영환경이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지만 제품 경쟁력 및 품질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며 “이를 통해 ‘고객이 신뢰하고 사랑하는 세계 최고의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